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흑미남? 검정쌀인줄…'백미남' 이종석, 강아지 같은 느낌" [MD인터뷰①]

  • 0

배우 강동원. / AA그룹
배우 강동원. / AA그룹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강동원이 '흑미남'이라는 표현과 배우 이종석과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했다.

강동원은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9일 영화 '설계자'(감독 이요섭) 개봉을 앞두고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 강동원은 극 중 조작된 사고 현장에 늘 존재하는 설계자 영일 역을 맡았다.

이날 강동원은 이요섭 감독이 자신을 '흑(黑)미남'이라 칭한 것에 대해 "나는 진짜 검정쌀을 이야기하는 줄 알았다. 어릴 때부터 까무잡잡해서 늘 별명이 오골계였다. 그래서 검정쌀을 말하는 줄 알고 '새로운 표현'이라고 생각했다"며 쑥스러운 듯 말했다.

이 감독은 특별출연한 이종석을 '백(白)미남'이라 칭하기도 했다. 강동원은 "종석 씨랑 신이 많지는 않았다. 그래도 꽤 같이 촬영하면서 되게 재밌게 잘 찍었다"며 "사실 그전에 한번 사적인 자리에서 본 적이 있었다. 즐겁게 촬영했고 짧아서 아쉽기는 했다. 일단 특별출연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백미남' 이종석과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종석 씨가 진짜 하얗긴 하더라. 나는 좀 까맣다. (이종석이) 우리 영화에서 약간 강아지 같은 느낌으로 나오지 않나. 둘이 되게 반대되니까 나는 그 점이 좋았다"며 "촬영했을 때 종석 씨가 군 복무가 막 끝났을 때쯤이었다. 둘이 군대 이야기를 했다. 4~5회 차 정도 촬영했는데 추운 날에 그 친구도 땅바닥에 계속 누워있느라 고생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이종석이 연기한 짝눈과 영일의 관계성에 대해서도 짚었다. 강동원은 "영일과 짝눈이 어떤 관계인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영일이 짝눈에 대한 집착이 있다. 영일이 오히려 짝눈 이를 붙들려고 했던 느낌"이라며 "일단 둘 다 가족이 없고, 어릴 때부터 같이 자랐다. 어떤 관계였는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유일한 가족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설계자'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