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내 손끝에' 원태민·도우 "고등학생의 키스신, 걱정 앞섰죠" [MD인터뷰]

  • 0

배우 도우(왼쪽), 원태민
배우 도우(왼쪽), 원태민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원태민은 ESFJ, 도우는 INTP. 다른 성향인 건 알았지만 이렇게까지 반대일 줄은 몰랐다며 웃음이 터졌다. 배우 원태민과 도우가 BL 드라마 '비의도적 연애담' 속 호태(원태민)와 동희(도우) 커플의 풋풋한 학창 시절을 담은 스핀오프 영화 '내 손끝에 너의 온도가 닿을 때'로 재회했다. 최근 마이데일리가 만난 두 사람은 극 중 캐릭터와 비슷한 점도, 다른 점도 명확해 흥미로웠다.

"호태랑 닮은 점은 뭔가 꽂히면 해야 한다는 거예요. 다만 호태만큼 불도저 같은 스타일은 아니죠."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과에 다니던 원태민은 20대 중반에 한예종 연기과에 입학했다. 군 의장대 복무 중 연기하는 친구들을 보며 꿈을 키웠다고. 그는 "큰 꿈 없이 공부를 해야만 하는 줄 알고 살아왔다. 자기 꿈을 향해 가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고, 도전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전역 3개월 전에 입시를 보고 한예종에 입학했다. 다니던 학교는 자퇴했다. 스물다섯에 도우 후배로 들어가게 된 거다. 처음엔 많이 힘들었다. 몇 년씩 연기를 해온 친구들이었고, 재능 있는 친구들도 많았다. 스무 살 동기들에게 정말 많이 물어봤다. 배우는 걸 부끄러워하지 말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 현장에서 바로 부딪히기보다 입학을 택한 건 스스로 부족한 걸 알았기 때문이다. 1학년 커리큘럼부터 차근차근 배우고 싶었다"며 남다른 기개를 내비쳤다.

어릴 적부터 배우 일을 시작한 도우는 동희처럼 섬세했다. 그러나 그 모습이 그의 전부는 아닌 듯 했다.  

"일을 빨리 시작했고 긴 휴식기도 가졌어요. 고등학교 때부터 사회생활을 하면서 이리저리 많이 치인 것 같아요. 쉽게 마음을 못 여는 편이죠. 처음 보는 사람과 친해지는 게 어려워서 어릴 때 만난 친구들을 아직 많이 만나요. '비의도적 연애담'을 함께한 형들(차서원, 공찬, 원태민)과는 금방 친해져서 자주 만나고 있어요. 옛날엔 먼저 다가가는 편이었어요. 과거엔 본편의 동희와 비슷한 활발한 스타일이었다면 지금은 영화 속 고등학생 동희와 비슷하죠. 고등학생 동희는 '예민미'가 있는 친구예요. 촬영 현장에서도 많이 예민했던 것 같아요. 동희의 감정을 가져가다 보니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죠. 극 중 동희도 호태를 만나 웃음을 찾잖아요, 현장에서 예민한 저를 풀어주는 것도 태민 형이었어요. 한 스태프분이 태민 형은 강아지 같고 전 고양이 같다고 한 말이 기억에 남아요."

배우 원태민
배우 원태민

이번 작품에서 단연 인상 깊은 구간은 호태와 동희의 첫 키스가 이뤄지는 순간이다. 고교 시절의 이야기인 만큼 두 배우도 스킨십 장면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고. 원태민은 "양경희 감독이 BL에 이해도가 높은 분이다. 'MZ'스럽고 요즘 트렌드를 잘 캐치한다고 해야 하나. 키스신에서도 카메라 앵글과 조명적인 부분에 새로운 시도가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고등학생이라 키스를 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시나리오를 읽고 납득이 됐다. 억지로, 팬들이 원해서 키스신을 넣지는 않았으면 했다. 관계성을 줄이더라도 호태와 동희의 스킨십이 그런 식으로 들어가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대본을 보면서 우리도 자연스레 납득할 수 있었다"고 회상했다.

도우는 "되게 공격적으로 키스신을 찍었다. 이 정도면 끝나지 않을까 했는데 생각보다 긴 호흡으로 찍었다. 그래서 더 좋은 장면이 나온 것 같다. 여러 테이크에서 네 번 정도 촬영을 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특히 두 사람은 "본편을 안 봐도 충분히 몰입할 수 있는 작품"이라며 "호태와 동희의 고등학생 시절 이야기가 만들어져서 너무 좋았다. 우리의 시작부터 설명되기 때문에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비의도적 연애담'에서는 '혐관'으로 시작해 서사가 이어진다. 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이번 작품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술도 로케도 너무 좋은 작품이다"고 입을 모았다. 

배우 도우
배우 도우

원태민은 현재 뮤지컬 '이프아이월유' 무대에 서고 있으며, 배우 이서진이 출연한 '조폭인 내가 고등학생이 되었습니다' 개봉을 앞두고 있다. 도우는 최근 MBC 드라마 '수사반장 1958'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늘 말하는 건데 배우 원태민으로서 기억되는 것도 좋지만, 극 중 캐릭터로 각인됐으면 좋겠어요. 본명을 잃어버린 박성훈 선배처럼 이번 작품을 보고 저를 호태로 봐줬으면 해요." (원태민) "저는 좀 천천히 가더라도 꾸준히, 평생 연기 할 거라는 확신이 있어요. 그만큼 연기가 좋기 때문에 항상 조급하지 않으려고 하죠. 꾸준히 오래오래 할 수 있는 배우가 됐으면 좋겠어요." (도우)

극 중 호태와 동희는 서로를 좋아하는 방식도, 표현하는 법도 다르다. 그래서 둘은 서로에게 끌리고 더 애탄다. 연기를 사랑하는 방식도, 그려내는 법도 다른 원태민과 도우 역시 같은 길에서 오래도록 서로를 채우는 친구가 되어줄 것만 같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