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무리뉴를 꼭 데려오겠습니다!"…확신에 찬 구단, "연봉 충족, 무리뉴가 다음 주에 만나자고 했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조제 무리뉴 감독의 다음 행선지가 결정된 것일까. 

무리뉴 감독은 최근 이탈리아 AS로마에서 경질된 후 아직까지 새로운 직장을 구하지 못했다. 그는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명장 중 하나다. 포르투, 첼시, 인터 밀란, 레알 마드리드 등 명가를 지휘했고, 수많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스페셜 원'은 토트넘을 제외하고 지휘한 모든 팀에서 우승을 일궈냈다. 

AS로마에서 경질된 건 큰 오점으로 남지 않았다. 여전히 많은 팀들이 무리뉴를 원하고 있고, 실제로 많은 팀들이 거론되고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이적설부터 첼시 복귀설, 나폴리 이적설, 그리고 최근 튀르키예의 페네르바체까지 노린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튀르키예의 또 다른 구단이 무리뉴 감독 영입을 확신해 눈길을 끌고 있다. 

바로 베식타시다. 이 클럽은 최근 페르난드 산토스 경질하고 유스 감독이 팀을 지휘하고 있다. 현재 리그 5위에 머무르고 있다. 다음 시즌 팀의 부활을 준비하고 있고, 무리뉴 감독 영입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베식타시의 수뇌부는 현재 무리뉴 감독과 협상 중이고,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밝혔다. 

베식타시의 부회장은 튀르키예의 'TGRT Haber TV'를 통해 "무리뉴 영입을 위해 협상 중에 있다. 한 달 전에 이스탄불에서 무리뉴를 만났다. 우리는 무리뉴에게 제안을 했다. 무리뉴는 생각해보고 답변을 준다고 했다. 그리고 답변이 왔다. 다음 주 이탈리에서 만나자고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무리뉴가 원하는 재정적 기대치를 충족시켰다. 우리는 무리뉴의 연봉을 충족시켜 줄 준비가 됐다. 우리의 이사회도 무리뉴 선임을 원하고 있다. 무리뉴와 합의에 도달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식타시는 무리뉴 감독과 함께 원하는 선수 1명을 영입한다는 방침이다. 바로 아르헨티나의 전설 앙헬 디 마리아(벤피카)다. 

베식타시 부회장은 "무리뉴와 함께 디 마리아를 영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 무리뉴와 합의가 되면 그에게 디 마리아 영입을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제 무리뉴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