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프로미스나인, 데뷔 7년차인데 정산 0원? 소속사 '입장無' [MD이슈]

  • 0

그룹 프로미스나인 / 마이데일리
그룹 프로미스나인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그룹 프로미스나인 멤버 박지원의 정산 관련 발언에 팬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최근 프로미스나인은 위버스를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이날 박지원은 "나는 올해 안에 첫 정산 받기"라고 말했는데, 이를 들은 멤버들은 당황하며 크게 웃었다.

해당 방송 이후 팬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올해 데뷔 7년 차인 프로미스나인이 아직 첫 정산을 받지 못했다는 것은 이해가 안된다는 반응이다. 무엇보다 프로미스나인은 단독 콘서트를 전석 매진시킬 만큼 팬덤이 탄탄하며, 행사 또한 많이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이에 팬들은 "7년동안 정산을 한 번도 못 받았다는 게 말이 되냐", "데뷔 때부터 행사 많이 돌았는데 어떻게 정산이 안됐을 수가 있지", "프로미스나인 급이 정산 못 받으면 다른 중소돌은 어떻게 하냐", "정산 0원은 진짜 너무하다" 등 반응을 보이는가 하면, 일각에서는 박지원이 데뷔 후 전체 기간이 아닌 '올해 첫 정산'을 말한 것이 아니냐고 추측하기도 했다.

더군다가 멤버 이채영이 지난 7일 위버스 라이브를 통해 "우린 왜 이렇게… 활동을 하고 싶다. 왜 이렇게 활동을 오랫동안 못 할까 우리만. 프로미스나인만. 너무 슬프다"라고 토로해 방치 의혹이 제기된 바.

이번 박지원의 발언에 또 한번 팬들은 분노하고 있다.

이와 관련 마이데일리는 20일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에 문의했으나 별다른 입장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소속사는 이채영 발언 후 논란에 대해서는 "프로미스나인의 컴백 준비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 올해 음악뿐만이 아닌 특별한 사진전 등 다채로운 활동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