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무반주 응원가에 울컥한 ' 황보르기니' 황성빈 …머리 위 하트로 팬들에게 답변, 미친 질주는 계속된다 [곽경훈의 현장]

  • 0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롯데가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 2024 신한은행 SOL Bank KBO리그' 두산과의 경기에서 5-1로 승리하며 2연승을 달렸다.

이날 경기에는 롯데자이언츠 신동빈 구단주가 3년 만에 잠실을 찾아 선수단을 격려했다.  또한 롯데 유니폼을 처음으로 잠실야구장을 찾은 김태형 감독도 승리로 미소를 지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성빈이 8회초 무사 1루에서 윤동희의 번트 때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성빈이 8회초 무사 1루에서 윤동희의 번트 때 3루까지 진루하고 있다.

황성빈은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팬들이 불러주는 무반주 응원가에 울컥한 모습을 보였고, 팬들에게 머리 위 하트를 만들며 팬들의 응원에 답했다.

황성빈은 1번 타자로 출전해 3타수 2안타 2볼넷 1득점 1도루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황성빈은 경기 시작부터 본격적으로 움직였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3회초 2사에서는 좌익수 앞 안타를 때린 뒤 2루 도루에 성공했다.

황성빈은 5회초 2사 2루에서 다시 한번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리드오프로 충분한 역할을 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승빈이 1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뒤 타자를 지켜보고 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승빈이 1회초 볼넷으로 출루한 뒤 타자를 지켜보고 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레이예스가 6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두산 선발 최준호를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때린 뒤 황성빈과 기뻐하고 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레이예스가 6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두산 선발 최준호를 상대로 선제 솔로포를 때린 뒤 황성빈과 기뻐하고 있다.

2024년 5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성빈이 3회초 2사 두산 선발 최준호를 상대로 안타를 때리고 있다.
2024년 5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황성빈이 3회초 2사 두산 선발 최준호를 상대로 안타를 때리고 있다.

롯데 레이예스의 솔로포로 1-0 리드하던 8회초 황성빈은 두산 박치국을 상대로 유격수 내야 안타를 때리며 다시 한번 출루했다. 윤동희의 희생번트 타구를 잡은 두산 김기연 포수가 2루로 송구를 시도했다. 결과는 세이프였다.

하지만 김기연의 송구를 받은 유격수 전민재가 뒤로 넘어졌고, 번트 수비 때문에 3루의 빈틈을 본 황성빈은 미친듯이 3루로 질주하며 다시 한번 찬스를 만들었다. 무사 1,3루 에서 나승엽이 2타점 적시타 때 황성빈은 홈으로 들어오며 기뻐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신동빈 회장이 경기에 앞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두산의 경기. 롯데 신동빈 회장이 경기에 앞서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내고 있다.

롯데 김태형 감독은 "황성빈이 복귀 이후 리드오프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 주고 있다"라고 칭찬을 했다.

황성빈은 "(8회말) 수비에 나가는데 팬들이 내 이름을 불러주시더라. 웃으면 안 되는데. 너무 감사하다고 전해드리고 싶다"라고 이야기 했다.

잠실야구장을 찾은 롯데팬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잠실야구장을 찾은 롯데팬들이 응원을 펼치고 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