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저씨' 김석훈 "설악산 약수터에서 2달 민박생활 하다 배우 돼" [유퀴즈]

  • 0

tvN 제공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김석훈이 독특한 일화를 전한다.

24일 방송되는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241회는 '나는 행복합니다' 특집으로 '전국 요구르트 판매왕' 김선란 매니저와 이글스의 영원한 52번 김태균 해설위원&뼛속까지 '주황색 피' 최양락 그리고 '쓰레기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배우 김석훈이 출연한다.

먼저, 우리나라에서 요구르트를 제일 많이 판매한 '영업의 신' 김선란 매니저가 전국 매출 1위를 달성한 영업의 비결을 풀어낸다. 김선란 자기님은 220원짜리 요구르트 한 병으로 연 매출 2억 3천만 원을 기록한 주인공. 판매 경력 14년 차인 김선란 자기님은 판매 일을 시작하게 된 계기부터 전국 매출 1위에 힘입어 명예의 전당 시상식 레드카펫까지 밟은 소회 등을 이야기한다. 여기에 매일 새벽 4시에 출근해 인구 3천명의 작은 구역에서 전국을 재패한 판매왕의 비결에 관심이 쏠린다.

다음으로 이글스의 '52번' 영구결번 레전드 김태균 해설위원과 뼛속까지 주황 피인 이글스 골수 팬 최양락이 '유 퀴즈'의 문을 두드린다. 한화이글스는 2024 시즌 개막 후 7연승을 달리며 선두까지 치고 올라갔지만 이후 한 달 만에 하위권으로 떨어졌다. 한화 이글스의 전신인 빙그레 이글스 시절부터 유구한 팬심을 이어온 최양락은 이에 대해 솔직한 심정과 함께 섭외 당시 '유 퀴즈' 작가와 나눈 문자를 공개한다. 또한 류현진의 국내 무대 적응을 걱정한 최양락에게 아내인 팽현숙이 보인 현실 반응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글스의 역사이자 상징인 김태균 해설위원은 '캡틴'으로서 느낀 책임감과 은퇴를 결심하게 된 계기까지 현역 시절의 모든 것을 이야기한다. 13연패를 탈출하기 위해 김태균을 중심으로 삭발 투혼을 벌였던 선수단의 사연과 함께 당시 김태균의 홈런에 힘입어 연패의 사슬을 끊은 이글스의 극적인 스토리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현역 시절 김태균을 펑펑 울린 김성근 감독의 한마디가 깊은 인상을 남길 전망이다. '이글스라 행복한' 김태균과 최양락 그들이 꿈꾸는 단 하나의 소원은 무엇일지, 두 사람의 야구와 인생 스토리를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쓰레기 아저씨'로 제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김석훈이 드디어 '유 퀴즈'에 출격한다. 김석훈은 예능 섭외가 쏟아지는 요즘, '유 퀴즈'에서만 연락이 안 온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바. 화제의 발언 이후 드디어 '유 퀴즈'에 출연한 김석훈은 72년생 동갑내기이자 서울예대 91학번 동문인 '큰 자기' 유재석과 시작부터 남다른 케미를 보이며 솔직한 입담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김석훈은 X세대에게는 '홍길동', 젊은 세대에게는 'Y 아저씨' 그리고 최근에는 '쓰레기 아저씨'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유튜브 채널 '나의 쓰레기 아저씨'를 통해 근검절약의 아이콘으로 떠오르며 환경 보호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는 김석훈은 이날 방송에서 '쓰레기'에 관심을 가지게 된 계기를 전한다. 이와 함께 고등학교 1학년 재학 시절 설악산 오색약수터에서 두 달간 민박 생활을 하다 배우가 된 계기부터 드라마 '홍길동'과 '토마토'로 스타덤에 올랐던 당시 인기, 늦은 나이에 입문한 육아 경험담, '인간 김석훈'으로 다시 맞은 전성기에 대한 이야기들도 확인할 수 있다.

오후 8시 45분 방송.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