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JK-윤미래, 美 2024 KACF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 수상

  • 0

[마이데일리 = 남혜연 기자] 타이거JK와 윤미래가 글로벌 아이콘으로 선경, 한국 콘텐츠의 위상을 높였다. 

필굿뮤직은 24일 "타이거JK, 윤미래 부부가 미국의 한인 커뮤니티재단(이하 KACF)으로부터 2024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Trailblazer Award)를 수상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KACF의 2024년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트레일블레이저 어워드는 매년 세계적으로 한국 문화 콘텐츠의 위상을 높이고 한인사회 발전에 공헌한 인물을 선정해 수여하는 상. KACF는 정(情), 즉 깊은 감정적 유대감과 애정을 활용하여 한인 커뮤니티를 강화하고 복지를 지원하는 한인 미국인 커뮤니티 재단이다.

2023년에는 배우 유태오, 2022년에는 배우 이정재, 2021년에는 배우 윤여정, 2020년에는 하이브 윤석준 Global CEO, 2019년에는 소설 ‘파친코’ 이민진 작가, 2018년에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 등이 수상했다.

타이거JK와 윤미래는 국내외 활약을 통해 세계적 성취를 이루고, 사회 발전에 공헌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특히 이날 주최 측은 이례적으로 공연을 부탁했고, 두 사람은 'ANGEL' '난 널 원해' 'MONSTER' 등을

열창하며 축제 분위기를 달구기도 했다.

타이거JK는 "너무 좋은 일들을 많이 하신 분들 앞에서 상을 받으니 조금 쑥스럽기도 했고, 평소에 팬이었던 많은 분들을 만나 좋은 말씀을 듣게 되어 동기부여가 되었다"면서 "대단한 영향력을 지닌 분들이 저희 행보를 응원해 주신다는 점에 놀라웠다. 이러한 응원은 저희가 앞으로 더 멋진 일들을 만들어 나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뜻깊은 자리를 마련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감격해 했다.

윤미래는 "영예로운 상을 받게 되어 매우 감사하고 기쁘다. 글로벌 영향력을 가진 분들이 수여한 상이라는 점에서, 솔직히 말씀드리면 조금 놀랍기도 하고 이런 중요한 상을 받게 되어 정말 영광이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전했다.

가요계를 대표하는 뮤지션 부부 타이거JK와 윤미래는 그간 기부 선행을 비롯해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전개하며 글로벌 영향력을 전해왔으며, 최근에는 코첼라 뮤직 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전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남혜연 기자 whice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