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은 뉴진스 이용 말라"…버니즈, 하이브 사옥 앞 트럭 시위 [MD이슈]

  • 0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국내 최대 연예 기획사 하이브와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내홍이 깊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 버니즈(뉴진스 팬덤명)가 민 대표에 반기를 들고 트럭시위에 나섰다.

24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에는 뉴진스의 일부 팬들이 보낸 트럭이 도착, 일명 '트럭시위'에 나섰다. 해당 트럭에는 '민희진은 더 이상 뉴진스와 가족을 이용하지 말라', '민희진은 타 아티스트 비방을 즉시 멈춰라', '버니즈는 하이브 소속 뉴진스 지지한다' 등의 문구가 담겼다.

다만 트럭을 보낸 팬들이 공개적으로 나서지는 않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트럭시위 모금을 위한 계정 혹은 단체의 움직임을 확인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일명 '민희진 사태'가 불거진 뒤 일부나마 뉴진스의 팬들이 빠르게 의견을 모아 민 대표에게 등을 돌리고 반대 의사를 표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앞서 하이브는 지난 22일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 한다고 보고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 과정에서 A부대표가 지난달 작성한 '궁극적으로 빠져나간다', '우리를 아무도 못 건드리게 한다' 등의 내용이 담긴 내부 문건들을 발견하기도 했다.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진을 상대로 주총 소집을 요구했으며, 민 대표에는 사임 요구 서한을 발송했다.

이와 관련 민 대표 측은 하이브의 또 다른 자회사 빌리프랩 소속 그룹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해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며 경영권 탈취 시도 의혹을 부인했다. 특히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출연 등 연예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 아일릿은 '민희진 풍', '민희진 류', '뉴진스의 아류' 등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공개적으로 저격,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뉴진스 멤버 및 법정대리인들과 충분히 논의한 끝에 공식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그룹 뉴진스. / 마이데일리

그러나 이 때문에 대다수 K-POP 팬들은 민 대표에게 불편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하이브와의 싸움에 뉴진스를 거론한 것이 '한 편'으로 보이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구체적으로 아일릿을 짚어 '아류'라고 칭한 것 역시 신인 그룹을 상대로 지나치지 않냐는 의견도 있다. 여기에 최근 민 대표가 하이브 내부 면담 자리에서 산하 레이블 빅히트 뮤직 소속인 투어스와 방탄소년단, 타 기획사의 신인보이그룹을 두고 '뉴진스를 베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결국 일부 뉴진스 팬들이 민 대표와 연결 짓는 것을 차단하고자 트럭시위에 나선 것. 뉴진스가 직접 입장을 밝히지 않는 상황에서 민 대표와 뜻을 함께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것을 경계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나마 뉴진스의 팬들이 트럭시위를 주도하며 목소리를 높인 만큼, 추후 민 대표 입장문에도 영향을 끼칠지 이목을 모은다.

한편 뉴진스는 오는 5월 24일 더블 싱글 '하우 스위트(How Sweet)'를 발매하고 컴백한다. 이는 9개월 만의 한국에서의 컴백으로, 26일부터 예약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6월 21일에는 더블싱글 '슈퍼내추럴(Supernatural)' 발매하고 일본 정식데뷔도 앞두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