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스만, 또 입털기 시작 "손흥민-이강인 싸움, 나이 많은 나한테 책임 물었다! 이것이 韓 문화"...결국 자기 잘못은 인정 NO

  • 0

[마이데일리 = 최병진 기자] 한국 축구 역사상 최악의 감독인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또다시 언론 플레이를 시작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2023 카타르 아시안컵 이후 경질됐다. 역대급 스쿼드를 구축한 대표팀은 아시안컵에서 졸전을 펼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어떠한 전술적인 능력도 보여주지 못하면 선수들의 개인 기량에 의존하는 일명 ‘해줘 축구’로 일관했고 결국 요르단과의 4강전에서 패했다.

대회 후에는 선수단 장악 문제도 터졌다.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망)이 경기 전에 충돌을 했으나 갈등 봉합에 실패했다. 동시에 대회 내내 경기력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하며 웃는 모습으로 축구 팬들을 분노하게 했다.

경질을 마주한 순간에도 기행은 여전했다. 클린스만 감독은 자신이 먼저 한국 감독직을 내려놨다고 밝히면서 자신의 기록을 나열하며 경질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에는 한국 문화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22일(현지시간) 방송된 오스트리아 세르부스TV 스포츠 토크쇼에 출연한 클린스만 감독은 “파리에서 뛰는 젊은 선수가 토트넘의 주장에게 무례한 말을 했다. 둘은 싸움을 펼쳤고 손흥민의 손가락이 탈구됐다. 충격을 받았고 더 이상 함께가 아닌 것 같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나이가 많기 때문에 해당 문제의 책임을 졌다고 밝혔다. 클린스만 감독은 “한국에서는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하는 문화가 있다. 선수들이 아닌 감독인 내가 책임을 졌다. 2년가량 있으며 한국어를 조금 배웠다. 정확하게 말을 이해할 수 없었지만 한국에서는 어떤 상황에서도 나이 많은 사람이 항상 옳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결국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에도 자신의 책임은 없다는 태도를 유지했다. 자신이 사령탑에서 물러난 것은 능력 부족이 아닌 그저 책임질 사람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이는 다른 나라들과는 다른 한국 문화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또한 대표팀에서 발생한 문제 또한 자신이 선수단 장악에 실패한 것이 아니라 이강인의 발언 때문이라며 선수에게 화살을 돌렸다. 여전히 일관된 태도를 유지하고 있는 클린스만 감독이다.

[사진 =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게티이미지코리아]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