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만 웃었다...삼성·SK·LG 영업익 급감 '1년새 47조 증발'

  • 0

4대그룹 포함 계열사 306곳 영업이익 24조5180억원
지난해 71조9182억원 대비 65.9%p 급감

현대차·기아 사옥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차·기아 사옥 [현대차그룹 제공]

[마이데일리 = 이재훈 기자] 삼성·현대차·SK·LG 등 국내 4대 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5% 이상 줄었다. 

전체 영업이익 1위를 유지하던 삼성은 90% 넘게 급감했다. 현대차는 유일하게 영업이익이 증가하며 삼성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24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가 발표한 '국내 4대 그룹 주요 국내 계열사 2022년과 2023년 영업이익 변동 현황'에 따르면 별도(개별) 재무제표 기준 4대 그룹에 포함된 국내 계열사 306곳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4조518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 71조9182억원에 비해 47조4000억원(65.9%)이나 감소했다.

그룹별로 삼성 영업익 감소 폭이 컸다. 삼성 계열사 59곳의 영업이익 규모는 2022년 38조7465억원에서 2023년 2조8363억원으로 92.7% 줄었다. 삼성전자 영업이익이 25조3193억원에서 11조5262억원 손실로 적자 전환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SK그룹 계열사 135곳의 영업이익도 2022년 19조1461억원에서 지난해 3조9162억원으로 79.5% 급감했다. 지난해 SK하이닉스, SK에너지 등이 실적 부진을 겪은 탓이다. 다만 SK이노베이션과 SK㈜ 등이 실적 반등해 영업익 감소폭을 줄일 수 있었다.

LG그룹은 지난해 48개 계열사에서 총 2707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LG화학(1조522억원→1091억원 적자) 적자 전환이 가장 큰 타격이었고, LG전자(1107억원→5767억원)가 그나마 선방해 적자 폭을 최소화 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도 현대차그룹은 영업이익이 5조 이상 늘었다. 지난해 50개 계열사 영업이익은 18조362억원으로, 전년 12조5827억원 대비 43.3%(5조4535억원) 증가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6조6709억원, 기아 6조305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영업익 쇼크 상황 속에서도 유일하게 웃었다.

이재훈 기자 ye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