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묘' 측 "영상 불법 공유 정황 확인…유포자·시청자 강력 대응 예정" [공식입장]

  • 0

사진 = 쇼박스
사진 = 쇼박스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영화 '파묘' 측이 불법 영상 유포와 관련해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23일 배급사 쇼박스 측은 공식 입장을 통해 "영화 '파묘'가 지난 4월 22일 IPTV 및 케이블 TV VOD 서비스를 시작한 가운데 일부 온라인 유저들이 특정 플랫폼을 통해 '파묘'의 영상 파일을 불법으로 공유하고 있는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영상을 무단으로 유출 혹은 유통하는 행위는 저작권법에 따라 보호되는 재산적 권리를 침해하는 심각한 범법행위"라면서 "당사는 현재 최초 유포자를 비롯해 영상을 불법으로 시청하거나 공유한 이들에 대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추가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쇼박스는 "불법 다운로드 사이트 혹은 불법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한 영상 시청과 공유가 발생하지 않도록 다시 한번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파묘'는 거액의 의뢰를 받은 무당 '화림'(김고은)과 '봉길'(이동현), 그리고 풍수사 '상덕'(최민식)과 장의사 '영근'(유해진)의 파묘 후 벌어진 일을 그린 영화다. 누적 관객수 1179만 명을 돌파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