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주빈, 차기작은 '보호자들'…'눈물의 여왕' 찍고 바로 주인공

  • 0

이주빈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으로 만개(滿開)한 배우 이주빈이 차기작으로 드라마 '보호자들'을 선택했다.

23일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이주빈이 새 드라마 '보호자들'(극본 노민경 정지현 연출 박지현) 출연을 결정했다. 전성기를 열어가고 있는 이주빈의 차기작에 업계의 기대가 쏠리고 있다.

'보호자들'은 불완전한 법을 보완할 최후의 보루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국내 최초로 특정 범죄 사범들의 재범 방지와 사회 복귀를 돕기도 하고, 감시하고 구속하기도 하는, 전자감독과 보호관찰관의 이야기를 담아낼 예정.

이주빈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주빈은 '눈물의 여왕'에서 천다혜 역을 연기하면서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는 배우다. 작품에서 이주빈은 극 중 남편 홍수철(곽동연)의 든든한 조력자이자 아내로서, 상반된 두 얼굴을 능수능란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또 24일 개봉되는 영화 '범죄도시4'를 통해서는 시리즈에 이례적인 여성 캐릭터로 합류해 작품의 흥행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