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과 트롯·힙합 재해석 원해" MC 지코가 만들 트렌디 '지코의 아티스트' [MD현장](종합)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지코가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를 트렌디함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 공개홀에서 KBS 2TV 심야 뮤직 토크쇼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지코, 멜로망스 정동환, 최승희 PD, 김태준 PD가 참석했다.

'더 시즌즈'는 모든 고민, 걱정을 싹 없애줄 음악과 이야기를 담은 심야 뮤직 토크쇼로, '지코의 아티스트'는 '박재범의 드라이브', '최정훈의 밤의 공원', '악뮤의 오날오밤', '이효리의 레드카펫'에 이어 지코가 MC를 맡아 선보이는 '더 시즌즈'의 다섯 번째 시즌이다.

'지코의 아티스트'는 지코가 2017년 발매한 두 번째 미니앨범의 타이틀곡 '아티스트'를 따온 것으로, 가사 속 'We are Artist'라는 내용처럼 뮤지션과 관객, 시청자 모두 아티스트가 돼 즐기는 음악파티가 되기를 바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날 지코는 "처음은 부족할지라도 앞으로 계속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예쁘게 지켜봐달라"고 MC 소감을 밝혔다. 이어 "데뷔하고나서부터 가장 꿈꿔왔던 무대가 KBS 뮤직 토크쇼였다. 오로지 저의 모습이나 음악을 보여드리고자함이 우선이었는데, 이제는 저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계시는 뮤지션을 소개하는 메신저 역할을 하고 싶었다"며 "초대하고 싶은 분은 너무 많다. 제가 희망하는 분들이 1회 때 대거 출연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밴드 마스터를 맡고 있는 정동환은 "지코 씨를 잘 보필해서 대한민국의 좋은 음악을 알리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인사했다. 또 정동환은 "즐거운 순간이 많았다. 선후배 MC와 만나며 즉흥적인 것들이 많았는데, 지코 씨는 다른 MC보다 오래 봐온 아티스트다. 그래서 지코 씨를 잘 보필하고 이해할 수 있을 거 같다"고 지코와의 케미를 기대케 했다.

프로그램명을 '지코의 아티스트'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최승희 PD는 "지코 씨가 MC로 정해졌다고 했을 때 많은 분들이 '지코의 아무노래'냐고 예상을 많이 해주셨다"며 "'아무노래'도 유명한 노래라 고민이 많았는데, 결정적으로 섭외를 하려고 했을 때 선배님듣께 '지코의 아무노래'의 최승희 PD라고 소개하기 보다는 '지코의 아티스트'라고 소개하는 게 더 좋을 거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지코는 "'아티스트'라는 노래가 동환 밴드마스터님께서 같이 작업을 해주셨다. 그 곡을 오랜 기간동안 작업했다. 굉장히 공을 들인 곡이다"라며 "제가 곡을 썼을 때 들인 정성만큼 이 프로그램을 제작진 분들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의 열망이 담긴 것"이라고 자랑했다.

지난 한해 동안 '더 시즌즈'를 마무리하고, 올해 2막을 여는 '더 시즌즈'에 대해 최승희 PD는 "오랜 명맥을 가진 라이브 음악 프로그램의 전통을 잇고 있다. 1년 동안 한 시즌을 지내보니까 객석 있는 음악 프로그램이 많이 사라져서 '더 시즌즈'가 유일하게 관객 분들과 교감하고 있다"며 "그래서 방청 경쟁이 치열하다. 지코 씨도 MC로서의 각오를 객석과의 교감을 큰 목표로 두고 있더라. 그래서 1회는 스탠딩 무대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태준 PD는 이전 시즌의 MC와 차별화된 지코의 매력에 대해 "녹화 전에 지코 씨와 사전회의를 하고 느낀 것은 트렌디함의 끝이라고 생각했다. 지금 이 시대의 흐름을 정확히 꿰뚫는 감각이 있다고 느꼈다. 근데 감각 뒤에는 엄청 노력하는 면이 있더라. 다른 MC와 다른 색깔을 묻는다면 가장 트렌디함을 아는 MC의 시너지가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지코는 이효리의 후임 MC로서 부담감은 없을까. "이효리 선배님께서 존재만으로도 리스펙트할 수밖에 없다는 생각을 평소에도 했다. 이 타이밍에 후임 MC를 맡게 돼 부담감은 당연히 느껴졌지만, 저를 성장시킬 수 있는 목표가 생겼다. 열심히 노력해서 '지코의 아티스트'만의 색을 찾을 예정"이라고 했다.

또한 "저의 차례를 기다렸던 거 같다. 그간 쌓아온 경력과 앞으로 보여줄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확실한 자리라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제가 터득했던 것들을 타 아티스트분들과 소통하면서 시청자 분들에게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며 "제가 평소 느끼고 이 아티스트가 부각이 되면 좋을 만한 요소를 짚어낼 수 있으면 좋겠다. 무대에서 미처 표현하지 못한 걸 토크로 풀어낼 수 있지 않을까 계속 연구하는 진행자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게스트로 모셔 함께 컬래버 무대를 펼치고 싶은 아티스트를 언급했다. 지코는 임영웅을 꼽으며 "임영웅님 한번 모시고 싶다. 트로트와 댄스, 힙합의 케미가 새롭게 재해석될 수 있는 길이 열리지 않을까"라고 했다. 또 KOZ엔터테인먼트 수장인 지코는 "KOZ엔터테인먼트에 보이넥스트도어라는 그룹이 있는데, 같이 무대를 꾸며도 재밌지 않을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는 26일 밤 10시 첫 방송.

[사진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