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개장 9만원·맥주 세 잔 7만원” 재재, 살인적인 물가에 기절할 뻔[MD이슈]

  • 0

재재/유튜브 캡처
재재/유튜브 캡처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방송인 재재가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의 살인적인 물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지난 20일부터 유튜브 채널 'MMTG'(문명특급)에 '쇼츠' 영상으로 코첼라의 높은 물가를 실시간으로 전했다.

재재는 ‘코첼라에서 육개장 시켰는데 9만원 나옴’ ‘커피랑 샌드위치 시키면 7만원인 미국 스타벅스’ ‘코첼라 레모네이드 한잔에 2만3000원’ ‘물품 보관소가 13만원인 공연’ ‘맥주 3잔에 7만6000원’ 등 5개의 쇼츠 영상을 올렸다.

재재와 일행은 한식당에서 갈비, 육개장, 맥주를 주문했는데, 세금과 팁을 포함해 약 9만 2.000원이 나왔다.

맥주 세 잔은 팁까지 포함해 7만 6,500원을 지불했다.

건조한 날씨에 갈증을 피하기 위해 주문한 레모네이드 한잔 가격은 15달러에 팁 15%를 포함해 2만 3,300원에 달했다.

가방 2개 정도 들어가는 보관함 이용료는 79달러(약 10만원), 4개 정도 들어가는 보관함은 99달러(약 13만원)이었다.

리오 코헨/유튜브
리오 코헨/유튜브

한편 재재의 코첼라 방문은 유튜브 글로벌 음악 부문 책임자인 리오 코헨의 초청으로 이루어졌다. 지난 4일 문명특급에서 공개된 리오 코헨의 인터뷰에서 그는 "코첼라는 꼭 경험해봐야 한다"면서 재재를 공식적으로 초대했다.

코첼라는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진행됐고, 국내 가수로는 에이티즈, 르세라핌 등이 참석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