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경기에 모든 것이 걸려있다…"철저히 준비하겠다" 두 사령탑 모두 필승 의지 [MD수원]

  • 0

수원 KT 소닉붐 송영진 감독과 창원 LG 세이커스 조상현 감독./KBL
수원 KT 소닉붐 송영진 감독과 창원 LG 세이커스 조상현 감독./KBL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이제 단 한 경기로 챔피언결정전 진출 팀이 결정된다.

수원 KT 소닉붐은 22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4차전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맞대결에서 89-80으로 승리했다.

KT 패리스 배스는 32득점 14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허훈은 18득점으로 뒤를 받쳐줬다. LG 아셈 마레이는 13득점 8리바운드로 분투했으나, 4쿼터 5반칙 퇴장당했다. 양홍석이 18득점을 올렸다.

양 팀은 4강 플레이오프 전적을 2승 2패로 맞췄다. 먼저 웃은 팀은 LG였다. 하지만 2차전에서 KT가 승리하며 시리즈 동률을 맞췄다. 수원에서 열린 3차전에서는 LG가 윤원상의 버저비터로 승리했다. LG가 2승 고지를 선점했지만, 이날 KT가 설욕에 성공했다. 이제 24일 창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마지막 혈투를 펼쳐 챔피언결정전행 티켓을 따야 한다.

수원 KT 소닉붐 송영진 감독./KBL
수원 KT 소닉붐 송영진 감독./KBL

경기 후 KT 송영진 감독은 "초반부터 압박 수비가 잘 된 것 같다. 매 경기 같지만, 리바운드가 저희에게 승리의 요인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1쿼터부터 배스가 반칙 3개를 범하며 마이클 에릭이 투입됐다. 변수가 될 수 있던 상황이었지만, 에릭이 10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배스의 빈자리를 채웠다. 이후 안정을 찾은 배스도 맹활약하며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송영진 감독은 "6라운드 막판, 6강 PO, 4강 너무 잘해주고 있다. 수비적으로나 리바운드에서 중심 잡아주니 선수들이 좀 더 잘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제 단 한 경기에 모든 것이 걸려있다. 송영진 감독은 "이제 뭐 있나. 한 경기해서 챔프전 가느냐 마느냐다. 철저히 준비하겠다. 전투적으로 모든 것을 걸어 승리하겠다"며 "KCC가 기다리고 있는데 멋지게 한판 할 수 있게끔 분위기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창원 LG 세이커스 조상현 감독./KBL
창원 LG 세이커스 조상현 감독./KBL

경기 후 LG 조상현 감독은 "제가 부족했다. 다시 준비하겠다. 5차전 반드시 승리해서 챔피언결정전 가도록 하겠다"며 "마레이가 파울트러블에 걸리며 무기를 활용하지 못했다. 앞선 싸움에서 패배했다고 생각한다. 이겨내야 하는 부분이다.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