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어 "민희진 경영권 탈취? 어이 없는 언론 플레이…원인은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공식입장]

  • 0

"아일릿, 연예 활동 모든 면에서 뉴진스 카피"
"공식 문제 제기 도중 언론 플레이…이해할 수 없는 의도 있어"

민희진 어도어 대표 / 어도어 제공
민희진 어도어 대표 / 어도어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에 대한 감사에 나선 가운데 어도어 측이 의혹과 관련해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22일 어도어는 공식 입장을 통해 "어도어 및 그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가 이룬 문화적 성과는 아이러니하게도 하이브에 의해 가장 심각하게 침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하이브의 레이블 중 하나인 빌리프랩은 3월 아일릿을 데뷔시켰다. 티저 사진이 발표된 후 '뉴진스인 줄 알았다'는 반응이 폭발적으로 온라인을 뒤덮었다. 아일릿은 헤어, 메이크업, 의상, 안무, 사진, 영상, 행사 출연 등 연예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뉴진스를 카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하이브의 방시혁 의장이 아일릿 데뷔 앨범의 프로듀싱을 했다.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는 빌리프랩이라는 레이블 혼자 한 일이 아니며 하이브가 관여한 일이다. K팝을 선도하는 기업이라는 하이브가 단기적 이익에 눈이 멀어 성공한 문화 콘텐츠를 아무런 거리낌없이 카피해 새로움을 보여주기는 커녕 진부함을 양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류의 등장으로 뉴진스의 이미지가 소모됐고, 이러한 사태를 만들어 낸 장본인은 하이브와 빌리프랩이건만,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어도어 및 뉴진스의 몫"이라며 "하이브 상하의 레이블이니 아일릿이 뉴진스와 유사한 것은 이해할 수 있다는 반응이 있고, 심지어 어도어 및 뉴진스가 이러한 유사함을 허용하거나 양해했을 것이라는 반응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반응들은 명백히 오해인 바,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멀티 레이블은 각 레이블이 독립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음악을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체제이지, 계열 레이블이라는 이유로 한 레이블이 이룩한 문화적 성과를 다른 레이블이 따라하는 데 면죄부를 주기 위한 체제가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룹 뉴진스 / 어도어 제공
그룹 뉴진스 / 어도어 제공

어도어는 "뉴진스와 아일릿이 어떤 식으로든 연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하이브 산하 레이블에서 데뷔했다는 이유 만으로 누가 누구의 동생 그룹이니 하는 식의 홍보도 결코 용인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이번 카피 사태는 물론, 하이브가 뉴진스에 취해 온 일련의 행태에 관해 공식적인 문제 제기를 했다. 그러나 하이브 및 빌리프랩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변명을 하기에 급급했으며 시간을 끌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 하이브는 오늘 갑작스레 민희진의 대표이사 직무를 정지하고 해임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통보하면서 그 이유로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의 기업가치를 현저히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하고 있다. 동시에 언론에는 민 대표가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는 어이없는 내용의 언론 플레이를 시도하고 있다. 소속 아티스트인 뉴진스의 문화적 성과를 지키기 위한 정당한 항의가 어떻게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행위가 될 수 있는 것인지, 상식적으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고 일갈했다.

또 "어도어는 물러날 생각이 없다"며 "뉴진스가 일궈 온 문화적 성과를 지키고, 더 이상의 카피 행위로 인한 침해를 막기 위해 모든 가능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며 "이 입장 발표로 '아일릿의 뉴진스 카피 사태'를 둘러싼 팬과 대중의 오해가 풀리기를 희망한다. 앞으로 타인의 문화적 성과를 존중하고 치열한 고민을 거친 창작을 통해 우리나라 음악 산업과 문화에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입장을 마무리했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