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시공사 정수영, 핸드볼 H리그 남자부 5라운드 MVP 선정…'110.98km 골' 상무피닉스 김명종 '캐논슈터', 두산 베스트팀

  • 0

'시속 110.98km 득점 기록' 상무피닉스 김명종, 5라운드 캐논슈터
5라운드 33득점·29어시스트! ‘신한카드 5라운드 MVP’ 선정
'flex 5라운드 베스트팀'은 두산

플렉스 5라운드 베스트팀 수상하는 두산 박찬영(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오자왕(오른쪽에서 세 번째) 한국핸드볼연맹 사무총장. /한국핸드볼연맹 제공
플렉스 5라운드 베스트팀 수상하는 두산 박찬영(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오자왕(오른쪽에서 세 번째) 한국핸드볼연맹 사무총장. /한국핸드볼연맹 제공
5라운드 캐넌슈터에 선정된 김명종(가장 왼쪽).
5라운드 캐넌슈터에 선정된 김명종(가장 왼쪽).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인천도시공사 정수영이 한국핸드볼연맹(이하 KOHA)이 22일 발표한 '신한 SOL페이 2023-2024 핸드볼 H리그' 남자부 5라운드 MVP(상금 100만 원)를 수상했다. 상무피닉스 김명종은 5라운드 캐논슈터(상금 50만 원), 두산이 'flex 5라운드 베스트팀(상금 100만 원)'에 선정됐다.

인천도시공사 라이트백 정수영은 5라운드에서 33득점, 29어시스트를 기록했다. MVP 포인트 278로 충남도청 오황제(212.5점), 두산 정의경(195점) 등을 제쳤다.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는 8어시스트로 역대 1호 통산 700어시스트의 대기록을 달성했다.

상무피닉스 김명종은 '5라운드 캐논슈터'에 뽑혔다. 17일 하남시청과 경기 후반 8분10초에 시속 110.98km의 슈팅을 성공했다. 두산 김진호(시속 109.79km), 하남시청 신재섭(103.87) 등을 따돌리고 최고의 캐논슈터가 됐다.

두산은 ‘flex 5라운드 베스트팀 영예를 안았다. 5라운드에서 무패 성적과 관중 모객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올 시즌 처음으로 ‘flex 라운드 베스트팀’이 됐다. 1~2라운드 SK호크스, 3라운드 인천도시공사, 4라운드 하남시청에 이어 5라운드 주인공이 됐다.

KOHA는 '신한 SOL페이 2023-2024 핸드볼 H리그'를 새롭게 출범하면서 리그 경기력 향상과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위해 라운드 개인상과 단체상을 신설했다. 남녀부 라운드 종료 후 시상하고 있다. '신한카드 라운드 MVP'는 라운드 포지션별, 거리별, 상황별 득점과 어시스트 그리고 수비 시 블록과 스틸, 골키퍼 방어 등 다양한 항목에 대해 KOHA가 자체 개발한 별도 채점 시스템을 기준으로 합산한 점수를 비교해 선정한다.

'라운드 캐논슈터' 타이틀은 경기장 골대 뒤에 설치된 볼 스피드 측정기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경기장에 표출되는 슈팅 속도(시속) 중 최고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진다. 'flex 라운드 베스트팀상'은 '신한 SOL페이 2023-2024 핸드볼 H리그' 공식 인사 관리(HR) 파트너인 flex(플렉스)의 후원을 받아 팀 경기력, 마케팅, 페어플레이, 홍보 등을 종합해 라운드별로 뽑고 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