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자본? 동의 못해" 민희진, 예견된 '탈 하이브'?…인터뷰 재조명 [MD이슈](종합)

  • 0

민희진 / 어도어
민희진 / 어도어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방시혁 의장의 하이브가 산하 레이블 어도어(ADOR) 민희진 대표 등의 '탈 하이브'를 시도한 정황으로 인해 민희진 대표 및 경영진에 대한 감사에 착수한 가운데, 민희진 대표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22일 하이브 감사팀은 어도어 경영진이 대외비인 계약서를 유출하고, 하이브가 보유하고 있는 어도어 주식을 팔도록 유도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권을 발동했다.

감사팀은 어도어 경영진 업무 구역을 찾아 회사 전산 자산을 회수했고, 대면 진술 확보 등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했으며, 확보된 전산자산 등을 토대로 필요시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

어도어는 지난 2021년 하이브가 자본금 161억 원을 출자해 만든 회사다. 어도어에는 그룹 뉴진스가 소속돼 있다. 뉴진스는 데뷔하자마자 '하입 보이(Hype)', '어텐션(Attention)', '오엠지(OMG)', '디토(Ditto)' 등 연이어 히트곡을 내며 열풍을 일으켰다. 이에 어도어는 지난해 매출액 1102억 원, 영업이익 335억 원, 당기 순이익 265억 원을 기록했다.

현재 민희진 대표는 어도어 지분 18%(57만 3,160주)를 보유해 2대 주주다. 지난해 1분기 하이브는 어도어의 지분을 100%에서 80%(257만 6,000주)로 줄였다. 당시 민희진 대표는 우선매수권(콜옵션)을 행사해 하이브로부터 지분 18%를 11억 원 가량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지분 2%도 어도어의 다른 경영진이 보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진스의 컴백을 내달로 공식한 상황에서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의 독립 시도 정황이 포착된 터라 뉴진스 컴백에 차질이 빚을까 우려된다.

민희진 / 어도어
민희진 / 어도어

그런 가운데 민희진 대표가 지난해 1월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민희진 대표는 "창작과 경영이라는 서로 상반된 영역에서의 몰이해로 인한 충돌을 많이 목격했다. 계획 없는 무분별한 지출과 소비는 결코 좋은 창작물과 사업의 결과로 이어지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쉽게 '하이브 자본'을 외치는데, 개인적으로는 동의가 안되는 표현이다. 투자금이 결정돼 투자가 성사된 이후의 실제 세부 레이블 경영 전략은 하이브와 무관한 레이블의 독자 재량이기도 하거니와 난 당시 하이브 외에도 비슷한 규모의 투자 제안을 받았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내게는 다양한 선택지들이 있었고,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 '무간섭'의 조항은 1순위 였을 것이라 사실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고 했다.

이 같은 민희진 대표의 발언에 일각에서는 이미 '탈 하이브'를 예견한 것이 아니었다는 말이 나오고 있으며, 네티즌들은 "투자받고 성공하니 모든 게 다 내가 잘해서라는 건가", "하이브 자본 없이 뉴진스가 이렇게까지 대형 그룹이 됐을까", "그럴 거면 처음부터 투자받을 때 독립한다고 조건을 붙였어야지"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민희진 대표는 2002년 SM엔터테인먼트에 공채로 입사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 NCT 등 비주얼 디렉터로서 앨범 콘셉트 등을 총괄했다. 그는 2018년 퇴사한 후 하이브로 이적해 하이브 레이블 어도어 대표직을 맡으며 걸그룹 뉴진스를 성공적으로 데뷔시킨 바 있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