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공동대표였던 AOMG 떠난다…10년 만 [공식입장]

  • 0

사이먼 도미닉 / 마이데일리
사이먼 도미닉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 소속사와 계약 종료 수순에 들어갔다.

22일 소속사 AOMG 측은 마이데일리에 "사이먼 도미닉과 AOMG는 지난 2월 아티스트의 계약 종료 의사를 확인하고 정리 절차를 밟고 있으나 현재 완료된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AOMG와 사이먼 도미닉 양측 모두 소속사와 소속 아티스트로 성실하게 활동할 예정"이라고 했다.

사이먼 도미닉은 지난 2014년 AOMG에 합류, 박재범과 공동 대표이사를 맡는 등 소속사 내 핵심 인물로 활약했다. 약 10년 만에 소속사를 떠나는 사이먼 도미닉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AOMG는 지난달 DJ 펌킨(본명 김수혁)이 대표직을 사임했다. 이후 그레이, 우원재, 이하이, 구스범스 등이AOMG와 전속계약을 만료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