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휘, ♥정호연 언급 불편? "최소한 예의…강동원=공부 잘해서 좋아" [MD인터뷰②]

  • 0

이동휘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이동휘 /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배우 이동휘가 유쾌하고 진솔한 얘기를 전했다.

22일 마이데일리는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범죄도시4' 개봉을 앞둔 이동휘를 만나 다양한 얘기를 나눴다.

최근 이동휘는 연인 정호연에 대한 언급을 꺼렸던 과거와 달리 유튜브 예능 '핑계고' 등에서 스스럼없이 관련 대화를 나누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이동휘는 "콘텐츠마다 색이 다르다고 생각한다. 요즘 많이 찾아뵙는 콘텐츠의 특징은 대본이 없다. 사전 인터뷰도 전혀 없고 그날 그 자리에서 살아온 얘기, 친구들 얘기를 하게 된다. 그런 것들이 유튜브 콘텐츠에서는 자유롭다. 저도 변화되는 흐름 속에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우 정은채와 호흡한 로맨스 영화 '어쩌면 우린 헤어졌는지 모른다' 개봉 인터뷰 당시에도 실제 연인에 대한 언급을 꺼렸던 이동휘는 "상대 배우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생각했다"며 "로맨스 영화일 경우 더더욱 상대 배우와의 호흡과 연기에 대한 얘기가 주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그게 TPO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동휘는 '핑계고'에서 우스갯소리로 불거진 학벌주의 논란에 대해 "맹세코 그런 사람은 아니다"며 웃었다.

이어 "개인적으로 좀 숨길 수 없는 게 있긴 하다. 강동원 선배가 공대를 나왔고 수학에 뛰어나다. 전 예체능/문과 쪽이다 보니 누군가 통계를 갖고 분석적으로 얘기할 때 엄청난 신뢰가 간다. 그의 얘기를 듣다 보면 그렇다. (웃음) 하지만 졸업장 유무와 학벌이 중요하다고는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공부 잘하는 사람에 대한 신뢰는 분명히 있다. 그래서 동원이 형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