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 강화 나섰다' GS칼텍스, FA 떠난 강소휘·한다혜 보상선수로 최가은·서채원 영입 [공식발표]

  • 0

서채원./GS칼텍스
서채원./GS칼텍스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GS칼텍스가 미들블로커 보강에 나섰다.

GS칼텍스는 20일 "자유계약선수(FA) 강소휘(27)와 한다혜(29)의 이적에 따른 보상선수로 각각 한국도로공사의 최가은(23), 페퍼저축은행의 서채원(21)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최가은은 2019~2020시즌 1라운드 5순위로 기업은행에 입단하며 프로 커리어를 시작했다. 유망한 미들블로커 최가은은 2021~2022시즌을 앞두고 페퍼저축은행의 신생팀 특별지명선수로 유니폼을 갈아입었고, 2022~2023시즌에는 블로킹 10위를 차지하는 등 일취월장한 기량을 선보이며 팀의 주축 선수로 활약했다. 2023~2024시즌에는 세터 이고은(29)과의 트레이드를 통해 한국도로공사에 합류하며 잠재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대구여고를 졸업한 서채원은 2021~2022시즌 1라운드 3순위로 신생팀인 페퍼저축은행에 입단했다. 서채원은 기본기가 뛰어난 자원으로 페퍼저축은행에서 꾸준히 기용되며 경험치를 쌓아왔다.

페퍼저축은행에서 2021~2022시즌과 2022~2023시즌 두 시즌 동안 한솥밥을 먹으며 남다른 케미를 자랑했던 두 선수의 합류는 세대교체와 함께 젊고 패기 넘치는 팀으로 변화 중인 GS칼텍스의 팀 전력 상승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이영택 감독은 “팀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젊고 유망한 자원인 최가은과 서채원을 선택했다. 특히 두 선수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봤다. 체계적으로 육성한다면 앞으로 GS칼텍스의 미들블로커진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반드시 성장시키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서채원./GS칼텍스
서채원./GS칼텍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