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건아·최준용 52득점 합작' KCC, 홈에서 DB 제압…4강 PO 2승 고지 선점

  • 0

부산 KCC 이지스 라건아./KBL
부산 KCC 이지스 라건아./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부산 KCC 이지스가 챔피언결정전을 향한 발걸음을 한 발 더 내디뎠다.

KCC는 19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3차전 원주 DB 프로미와의 맞대결에서 102-90로 승리했다.

역대 4강 플레이오프 1승 1패 후 3차전 승리 팀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경우는 총 21번 중 19번이었다. KCC가 90.5%을 확률을 잡았다.

KCC 라건아는 27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 최준용은 25득점으로 활약했다. 허웅도 19득점으로 뒤를 받쳤다. DB 디드릭 로슨은 25득점 7리바운드 7어시스트, 이선 알바노는 18득점으로 분투했다.

부산 KCC 이지스 최준용./KBL
부산 KCC 이지스 최준용./KBL

1쿼터부터 치열한 혈투가 펼쳐졌다. 초반 역전에 역전을 거듭했다. 중반 DB가 8-10으로 뒤진 상황에서 김영현의 외곽포로 역전, 알바노의 득점으로 도망갔는데, KCC가 허웅의 연속득점으로 재역전했다. DB는 막판 박인웅의 3점포로 다시 앞서갔는데, KCC 정창영이 1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팀파울로 자유투를 획득, 2구를 모두 성공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KCC가 32-31로 앞선 채 1쿼터를 마쳤다.

2쿼터 KCC가 격차를 벌렸다. 초반 1점 차가 유지된 상황에서 라건아가 앤드원 플레이를 완성했다. 이어 허웅의 3점포가 터졌다. 중반 DB가 43-46으로 뒤진 상황에서 박인웅의 외곽포로 동점을 만들었지만, KCC가 허웅과 최준용의 연속 득점으로 도망, 막판에는 정창영의 3점슛까지 림을 통과했다. KCC가 57-51로 리드하며 전반전을 끝냈다.

부산 KCC 이지스 라건아./KBL
부산 KCC 이지스 라건아./KBL

3쿼터 KCC가 더 달아났다. 초반 이승현의 앤드원 플레이가 나왔다. DB는 중반 로슨의 3점포와 송교창의 테크니컬 파울로 얻은 로슨의 자유투 1구 성공으로 4점 차까지 좁혔지만, KCC가 라건아와 송교차으이 연속 득점으로 달아났다. 막판에는 최준용이 혼자서 7득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83-70으로 KCC가 앞서며 3쿼터를 마무리했다.

4쿼터 KCC가 분위기를 이어갔다. 초반 라건아와 최준용의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다. DB가 로슨의 3점포로 추격에 나섰지만, 허웅이 맞받아치며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후 막판 곽정훈의 외곽포로 100득점을 돌파했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