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이슬·최이샘 FA 영입하며 전력 보강…김아름과도 재계약

  • 0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신이슬./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신이슬./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가 총 3명의 선수와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체결했다.

외부 FA를 통해서 2명의 선수를 영입했다. 최이샘을 계약기간 3년에 연간 총액 3억 5000만 원(연봉 3억 원, 수당 5000만 원), 신이슬을 계약기간 3년에 총액 1억 5000만 원(연봉 1억 2000만 원, 수당 3000만 원)의 조건으로 각각 영입하였다고 밝혔다.

신한은행과 동행을 결정한 최이샘은 청주여고 출신으로 2013년도 신입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선발되었으며, 2023-2024시즌 전체 공헌도 14위로 지난 28경기에서 평균 30분 32초를 뛰며, 득점 11.25점 리바운드 5.8개를 기록하여 팀을 승리로 이끌은 바 있다.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최이샘./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최이샘./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또한 신이슬은 온양여고 출신으로 2018년도 신입 드래프트 전체 3순위로 선발되었으며, 2023-2024시즌 전체 공헌도 15위로 지난 30경기에 전 경기에 출전하였으며 평균 29분 16초를 뛰며, 득점 7.23점, 리바운드 3.7개, 어시스트 3.9개를 기록하여 활약했다.

두 선수는 “쉽지 않은 선택이었지만 선수로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생각으로 결정하였으며, 팀의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헌신하겠다”라며 이적의 소감을 전하였다.

내부 FA를 통해서는 김아름을 계약기간 3년 연간 총액 1억 3000만 원(연봉 1억 2000만 원, 수당 1000만 원)에 재계약했다.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아름./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아름./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김아름은 2015년 프로데뷔 이후 신한은행에서 뛰고 있다. 김아름은 “지난시즌 부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지만, 다음 시즌에는 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며 소감을 전하였다.

신한은행은 “최이샘, 신이슬 선수를 진심으로 환영하고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며, 모든 선수들에게 최고의 지원을 하겠다.” 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