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스 19점, 문성곤 3점슛 5방, 허훈 막혔지만 KT 20점차로 웃었다, 4강PO 원점, LG 충격의 대패

  • 0

배스/KBL
배스/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KT가 저력을 드러냈다. 적지에서 LG를 20점차로 누르고 4강 플레이오프 시리즈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 KT 소닉붐은 18일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서 창원 LG 세이커스를 83-63으로 이겼다. 두 팀은 1승1패가 됐다. 3~4차전은 20일과 22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다.

KT는 1차전과 달리 공격력이 살아났다. 패리스 배스가 19점을 올린 건 특별한 일은 아니었다. 그러나 하윤기가 16점 6리바운드로 좋았고, 문성곤이 예상과 달리 3점슛 5개 포함 19점을 올렸다. 상대 턴오버에 의한 득점에서 15-8 리드.

LG는 강력한 수비농구를 펼치는 팀. 허훈을 8점에 묶었으나 문성곤에게 너무 많은 점수를 줬다. 더구나 턴오버 17개를 범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아셈 마레이가 15점 12리바운드로 분전했다. 마레이 외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린 선수가 한 명도 없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