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FA 박혜진·김소니아 영입, 안혜지와 재계약, 단숨에 전력 급상승[오피셜]

  • 0

박혜진/BNK
박혜진/BNK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BNK가 FA 박혜진과 김소니아를 영입, 대대적으로 전력을 보강했다. 

BNK는 18일 "박혜진을 총액 3억2000만원(연봉 2억7000만원·수당 5000만원)에 영입하기로 결정했다. 박혜진은 2023-2024시즌 부상에서 복귀, 치른 17경기에서 생애 두 번째와 세 번째 트리플 더블을 달성하는 저력을 보여줬다. 박혜진 선수에게 따라붙는 수식어 '체육관 귀신', '자유투의 여왕', '에이스 전담 수비수', 'WKBL 최고의 공수겸장 가드 등은 그녀의 농구에 대한 사랑과 성실성 그리고 재능을 대변한다"라고 했다.

김소니아/WKBL
김소니아/WKBL

박혜진은 “저를 고향으로 불러주신 BNK 빈대인 회장님과 김성주 구단주께 감사드리며, 개인적인 친분이 없었는데도 농구와 인생의 선배로서 좋은 말씀을 해주신 박정은 감독님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아울러 “16년 동안 우리은행 박혜진을 변함없이 아끼고 응원해주신 팬분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이제는 BNK 박혜진으로 코트에서 항상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릴테니 더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박혜진은 마지막으로 우리은행 위성우 감독에게 “23살까지 유망주 소리만 듣던 저를 키워주신 위성우 감독님에게 감사드리며, 제 선택을 이해해주신 만큼 마지막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했다.

또한, BNK는 FA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히는 김소니아를 총액 4억원(연봉 3억원·수당 1억원)에 영입했다. BNK는 "김소니아는 2023-2024시즌 여자프로농구 베스트5 포워드상을 수상했다. 동 시즌 평균 16.5점의 득점을 기록하여 득점랭킹 5위에 올랐다. 넘치는 에너지와 다재다능함으로 3점슛과 자유투 성공률, 리바운드, 스틸, 굿수비 등에서 10위권 안에 드는 성적으로 종횡무진 코트를 누볐다. 김소니아가 BNK썸을 선택한 배경에는 고향 거제도의 푸른 바다와 아버지와 친지에 대한 그리움이 큰 작용을 했다"라고 했다. 

김소니아는 “저를 BNK로 이끌어 주신 박정은 감독님과 프런트의 노력과 끈기, 열정에 감동 받았다”며 “협상과정에서 BNK 빈대인 회장님과 김성주 구단주님의 농구단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느껴져 이적 생각이 없던 제 결정이 180도 바뀌었다”고 전했다.

안혜지/WKBL
안혜지/WKBL

끝으로 BNK는 안혜지와 계약기간 4년, 총액 3억1000만원(연봉 2억8000만원⦁수당 3000만원)에 재계약했다. BNK는 "안혜지는 지난 2015년 한국여자농구연맹(WKBL) 신인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1순위로 KDB생명에 지명됐다. 이후 OK저축은행을 거쳐 2019년도부터 BNK썸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2021-2022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3년 연속 어시스트 1위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 30경기에서 평균 11.7점의 득점을 기록했고 공헌도는 6위를 차지했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