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찌 보면 놀랍고, 어찌 보면 늦은 것"…박찬욱 감독이 말한 '동조자'의 의미 [MD현장](종합)

  • 0

박찬욱 감독 / 마이데일리
박찬욱 감독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박찬욱 감독이 TV시리즈 '동조자'로 시청자들을 찾았다.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쿠팡플레이 독점 HBO 오리지널 리미티드 시리즈 '동조자'(The Sympathizer)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동조자'는 자유 베트남이 패망한 1970년대, 미국으로 망명한 베트남 혼혈 청년이 두 개의 문명, 두 개의 이데올로기 사이에서 겪는 고군분투를 다룬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15일 공개된 1화에서는 1970년대, 패망을 앞둔 자유 베트남에서 공산주의 스파이로 활동하는 주인공 대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프랑스 - 베트남 혼혈인 대위는 공산당 간첩을 색출하는 임무와 자유 베트남 군사 기관의 기밀 정보를 북으로 빼돌리는 임무를 동시에 수행하고, 비밀리에 미국으로의 망명을 준비하는 과정을 통해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이날 박 감독은 동명의 원작 소설을 드라마로 제작한 것에 대해 "극장용 영화가 아니라 시리즈를 만드는 데에 있어서 영화가 따라올 수 없는 매력은 '많은 인물을 담을 수 있다는 것'"이라며 "원작 소설에 등장하는 사람들 하나하나를 각색할 때 정리하지 않고 모두 등장시키고 그들의 매력과 개성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은 대위가 어딘가에 갇혀서 강압에 의해 진술서를 쓴다는 것, 그리고 그 자술서를 놓고 이를 쓰라고 강요하는 사람들이 대위에게 질문을 하는 시간이 있다는 두 가지 장치를 사용했다"며 "이야기가 잘 나가다가 엉뚱한 사람의 목소리가 개입되고, 그러면 화면이 멈춘다. 한 사람의 얼굴이 등장해서 질문을 던지면 화자가 화면을 뒤로 돌려 특정한 지점으로 간다. 그러면 방금 전에 본 것과는 다른 정보가 제시된다. 그런 식의 아주 영화적인 기법을 결합시켰다. 이러한 장치를 세팅하는 것에 대해 가장 먼저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또 "코미디를 많이 만들려고 노력했다. 원작에도 문학적인 표현을 통해서 재치있고 냉소적인 표현, 그리고 아주 흥미로운 비유로 곳곳에 유머가 있었는데, 이 작품은 인물의 얼굴, 환경, 공간이라는 문학에는 없는 요소와 도구들을 사용할 수 있으니 그것을 이용해 상황이 갖고 있는 부조리함을 드러내는 수단으로서의 유머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냥 웃기는 것이 아니라, 이 말도 안 되는 이상한 상황, 논리적이지도 않고 불쌍하기도 한, 비극적이기도 한 상황에서도, 그렇기 때문에 벌어지는 씁쓸한 유머가 있지 않나. 그런 부분이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원작 소설 '동조자'는 '나는 스파이, 고정간첩, CIA 비밀 요원, 두 얼굴의 남자입니다'라는 첫 문장으로 독자들을 사로잡았다. 이 문장이 유명해서일까. 드라마 '동조자'는 이 문장을 변주해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왔다. 

박 감독은 이 문장과 관련해 "내 기억이 정확하다면 '양면의 관점에서 볼 수 있는 저주를 받았다'라는 문장이었던 것 같다"라며 "보통 어떤 사안을 반대되는 두 개의 관점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는 능력을 가졌다 하면, 축복인 것처럼 말할 때가 많다. 그런데 나는 그것을 (작품에서) 저주를 받았다고 표현했다. 종합적인 관점을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대신 분열되기가 쉽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쪽 입장을 다 이해한다는 것은 결국 명쾌하게 하나의 입장을 취해서 어느 편을 들고 만족할 수 없다는 문제가 생긴다. 그런 마음을 표현했다. 그것은 이념 대립이 될 수도 있고, 분단 상황을 표현한 것일 수도 있고, 동서양의 갈등을 표현한 것일 수도 있다. 이 소설이 가진 레이어를 모두 아우르는 표현이었다"고 덧붙였다.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박 감독은 베트남 역사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었기에 캐스팅 과정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영국, 캐나다, 호주는 물론이고 아시아 여러 나라에서 베트남계 배우들을 찾았다. 배우가 아닌 사람들까지도 대상을 넓혀 베트남 커뮤니티에 공고를 내고 수많은 오디션을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캐스팅 된 사람 중에는 연기 경험이 없는 사람도 많았다. 장군 역할의 배우는 디즈니의 웹디자이너였고, 베트남의 유명 영화 감독도 배우로서 참여했다. 박찬욱이 어떻게 영화를 찍는지 궁금해서 왔다더라"며 웃었다.

박 감독은 "그런 사람들을 찾아내는 것도 어려웠고, 그들을 믿는 것도 용기가 필요한 일이었다"며 "오디션이라는 것이 짧은데, 이걸 가지고 '내가 이 사람을 캐스팅 했을 때 이 긴 여정 동안 다양한 장면을 연기하는데 잘할 수 있을까', 심지어 '하다가 도망가면 어떡하나. 힘들다고 가 버리면 어떡하나'. 이런 걱정을 해 가면서 예리한 판단을 해야 했다"고 털어놨다.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끝으로 박 감독은 '동조자'가 가진 의미에 대해 "서양 사회, 특히 미국 사회가 다양한 인종과 다양한 문화에 속한 사람들로 이뤄진 사회에서 그동안 특정 일부의 집단, 특정한 인종의 목소리만 대중문화에 들려왔다는 것에 대한 반성을, 너무 늦었지만 시작하고 있다"며 "이번 작품을 하면서 느낀 것은, 예술 창작에 있어서 PC한 것이 피곤하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이러한 노력 덕분에 '동조자'와 같은 기획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대한 HBO같은 네트워크도, 이 작품을 연출할 때 베트남 문화나 언어에 있어서 철저하게 그것을 수행해야 한다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고 거기에 쓰는 돈은 절대 아끼려고 하지 않았다. 1억 몇천만원짜리 쇼에 베트남 배우들이 대거 등장하고, 베트남어의 자막이 등장하는 것은 어찌 보면 너무 놀랍고, 어찌 보면 너무 늦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