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 1인 4역 제안, 큰 기대 없었다" [MD현장]

  • 0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동조자' 스틸컷 / 사진 = 쿠팡플레이 제공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박찬욱 감독이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쿠팡플레이 독점 HBO 오리지널 리미티드 시리즈 '동조자'(The Sympathizer)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동조자'는 자유 베트남이 패망한 1970년대, 미국으로 망명한 베트남 혼혈 청년이 두 개의 문명, 두 개의 이데올로기 사이에서 겪는 고군분투를 다룬 이야기를 담았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작품 속에서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1인 4역으로 출연한 것에 대해 "그 아이디어는 원작 소설을 읽고 각색에 대해 논의하던 중 떠올렸던 것"이라며 "우리 쇼에서 3화에 등장하는 스테이크 하우스 장면이 있는데, 소설에서 그 장면을 어떻게 각색할 지 논의하다 한 자리에 모여있는 백인 남성들, 자기 분야에 성공해 자리잡고 있는 인물들이 결국은 미국의 시스템, 자본주의 등 미국을 표현하는 4개의 얼굴일 뿐이라는 것, 즉 하나의 존재라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 점을 (작품 속에서) 분명히 하고 싶었다. 시청자가 단박에 알게 하고 싶었다. 그런 의도를 어떻게 교묘하게 표현할까 고민하다 가장 효과적인 것은 한 명의 배우가 연기하는 것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런 이야기를 꺼내면 동료들이 미친 사람 취급을 할 듯 해서 고민하다가 이야기를 꺼냈는데, 다행히도 좋은 반응을 보였다. 오히려 이 아이디어가 HBO에 기획을 낼 때 좋게 작용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박 감독은 "이 역할을 해낼 수 있는 백인 남성 중년 배우가 누가 있을까 고민했을 때, 캐릭터 하나 하나는 조연이지만 모두 합치면 스크린 타임으로 봤을 때 주연 급이다. '이 역할을 누가 할 것이냐'에 대한 고민을 했는데, 모두가 같은 생각을 했다. 다양한 역할을 구별되게, 그리고 개성 강하게 표현하는 능력을 가진 사람은 쉽게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로버트는 TV 시리즈를 한 적도 없고, 워낙 슈퍼스타이니 큰 기대는 없었다. 일단은 (제안을) 보내나 보자 하고 보냈는데, 다행히 금방 작품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서 신나게 제작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