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 유격수의 부상 이탈→선발 꿰찬 김휘집, 그러나...사령탑의 냉정한 평가 "주전 자리 안심할 단계 아냐" [MD고척]

  • 0

2024년 4월 1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키움의 경기. 키움 김휘집이 4회초 2사 1,2루에서 최항의 타구를 처리하고 있다./고척=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키움의 경기. 키움 김휘집이 4회초 2사 1,2루에서 최항의 타구를 처리하고 있다./고척=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마이데일리 = 고척 노찬혁 기자] "김휘집 주전 자리를 안심할 단계 아니다." 

키움 히어로즈는 18일 오후 6시 30분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위즈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키움은 전날 경기에서 패배하며 위닝 시리즈를 확정하지 못했다. 2회 말 선취점을 내며 앞서갔지만 3회 초 선발 하영민이 4실점을 내줬고, 다시 4-4까지 따라붙었지만 9회 초 2점을 내주며 아쉽게 패배했다. 

홍원기 감독은 "어제 초반에 좋은 타구가 몇 개 잡히면서 흐름이 끊겨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KT도 1사 만루에서 득점이 나오지 못하면서 우리에게 흐름이 왔는데 우리도 마찬가지로 빅이닝을 만들지 못하고 끊기는 게 반복되다 보니 투수 운영에서도 많이 힘들었다"고 밝혔다. 

하영민이 무너진 것이 아쉬웠다. 하영민은 전날 경기 전까지 3연승을 거두며 시즌 초반 상승세를 유지해왔지만 KT와의 경기에서 4⅓이닝 4실점을 기록한 채 마운드를 내려갔다. 올 시즌 처음으로 5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홍원기 감독은 "어제 마운드를 내려오고 뭐가 잘못됐는지 물어봤더니 3회 초 8번 타자 부분을 이야기했다. 이제 게임 전에도 플랜을 세웠는데 자기 스스로 생각이 많아졌다. 볼넷의 시작이 어제 투구 내용 중 앞으로 하지 말아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 부분을 정확하게 짚었다. 물론 3승을 거두고 있지만 그래도 많은 부분들을 보완하면서 발전해야 하기 때문에 어제 경험이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확하게 아는 것과 모르는 것 이게 중요하다. 우리 팀 지금 국내 선발 중 하영민과 김선기가 잘해주고 있지만 완전히 선발에 자리를 잡은 게 아니다. 계속 좋다가 좋지 않을 수도 있기 때문에 좋지 않을 때 자신이 알고 똑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 하영민은 그 부분을 자신이 알고 있기 때문에 다음에는 그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2024년 4월 12일 오후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선발투수 헤이수스가 1회초 투구를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고척=유진형 기자(zolong@mydaily.co.kr)
2024년 4월 12일 오후 서울고척스카이돔에서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 키움 선발투수 헤이수스가 1회초 투구를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고 있다./고척=유진형 기자(zolong@mydaily.co.kr)

이날 경기 선발 투수는 헤이수스다. 헤이수스는 지난달 26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첫 선발 등판에서 3⅓이닝 5실점(4자책)으로 부진했지만 최근 3경기에서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QS)를 달성하며 3승을 손에 넣었다. 

홍원기 감독은 "어떤 평가를 내리고 싶지 않다. 외부에서 좋게 말씀해주시고 평가도 비뀌었다. 그러나 선수들이 외부 평가에 흔들리지 않는 게 중요하다. 연승 중이다가 안 좋아질 수 있는 게 야구이기 때문에 수비수들이 도와줘야 하고 공격력도 뒷받침 돼야 한다. 일단은 해오던 대로 공격적인 투구를 하고 김재현과 좋은 호흡을 맞추면 흐름이 나쁘지 않기 때문에 좋은 승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 키움은 고영우가 3루수로 선발 출전한다. 고영우는 지난 11일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처음 선발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키움은 올 시즌 이재상, 고영우 등 신인 내야 자원에게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홍원기 감독은 SSG와의 지난 주중 3연전에서 고영우와 이재상을 키스톤 콤비로 내세우기도 했다. 

2024년 4월 1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키움의 경기. 키움이 롯데를 상대로 8--1 승리한 뒤 홍원기 감독이 코칭스텝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고척=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2024년 4월 1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롯데-키움의 경기. 키움이 롯데를 상대로 8--1 승리한 뒤 홍원기 감독이 코칭스텝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고척=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홍원기 감독은 "기량적으로 훌륭하기 때문에 기용을 한다. 훈련으로서 다져지기도 하지만 기량 발전은 실전 경험이 축적돼야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재상, 고영우도 훌륭한 기량을 갖고 있지만 기량이 더 다져지고 실전 경험을 통해 성숙되고 발전하려면 실전에서 실수도 해봐야 하고 그런 것을 통해 발전 속도와 방향성이 잡힐 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키움은 당분간 유격수 자리를 김휘집에게 맡길 예정이다. 신인 이재상이 오른쪽 약지 골절로 최소 4주 동안 전력에서 이탈했다. 김휘집은 현재 13일 경기부터 4경기 연속 주전 유격수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홍원기 감독은 김휘집에 대해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홍원기 감독은 "지금까지 경기를 토대로 생각하면 아직 주전을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 지금 훌륭한 경쟁 체제에 지금 들어섰다고 보고 있고 본인도 언제든지 뺏길 수 있고 밀릴 수 있다는 생각을 갖고 분발해야 한다는 걸 느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선수들끼리 건전한 경쟁 구도에서 스스로 헤쳐나가리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고척=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