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한수지 현역 은퇴 "후련·섭섭하지만, 또 한걸음 나아가려 한다"…24-25시즌 중 은퇴식 개최 [공식발표]

  • 0

현역 은퇴를 결정한 한수지./GS칼텍스
현역 은퇴를 결정한 한수지./GS칼텍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후배들에게는 따뜻한 큰언니로서, 그리고 코트에서는 주장으로서 후배들의 든든한 버팀목이자 본보기였던 GS칼텍스의 ‘민트 보스’ 한수지가 배구공을 내려놓고 새로운 출발을 한다.

한수지는 2006년 근영여고를 졸업하고 GS칼텍스에 1라운드 1순위로 입단하며 성인 배구 무대에 첫 선을 보였다. 당시 세터였던 한수지는 입단 첫 시즌 신인상을 수상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2007년 보상선수로 현대건설로 이적하게 된 한수지는 2009~2010시즌 세터상을 수상했고, 2010년 보상선수로 인삼공사(現정관장)의 유니폼을 입게 되었다. 2016~2017시즌을 앞두고 미들블로커로 자리를 옮긴 한수지는 발군의 기량을 선보이며 포지션 변경에 성공했다.

2019~2020시즌 트레이드를 통해 친정팀인 GS칼텍스로 복귀한 한수지는 2020~2021시즌 GS칼텍스가 트레블을 달성하는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특히 2022~2023시즌에는 블로킹 부문 1위를 차지하며 GS칼텍스의 중원을 책임졌다.

한수지는 “후련하기도 하고 섭섭하기도 하지만 앞으로 또 한걸음 나아가려고 한다. 배구를 하면서 힘든 날이 없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지나고 보니 모든 날들이 행복했다. 그동안 응원해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은퇴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GS칼텍스는 2024~2025시즌 중 은퇴식을 열고 한수지의 새로운 인생을 응원할 예정이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