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024-2025시즌부터 아시아쿼터제 도입, 6월 트라이아웃, 日선수 2명 보유 1명 출전[오피셜]

  • 0

WKBL 엠블럼/WKBL
WKBL 엠블럼/W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WKBL도 아시아쿼터를 도입한다.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17일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제27기 제1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사 선임 및 변경 등기의 건 등을 논의했다. 임시총회에서는 KB국민은행 박진영 단장, 신한은행 김광재 단장, 하나은행 김창근 단장, BNK캐피탈 노종근 단장을 이사로 선임하였다"라고 했다.

끝으로 WKBL은 "이사회에서는 2024-2025시즌부터 아시아쿼터제를 도입하기로 하였다. 선발방식은 드래프트로 하며 구단별 최대 2명 보유, 1명 출전 가능하다. 급여는 샐러리캡에 포함하지 않으며 한화로 월 1000만원을 지급한다. 2024-2025시즌을 위한 아시아쿼터 선발 대상자는 W리그 소속 선수를 포함하여 일본 국적자로 하며, 6월 중 트라이아웃을 통해 선발할 예정이다"라고 했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