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총액 7억 2000만원' GS칼텍스, FA 김주향 영입…"새로운 도전 결정, 팀에 도움 되겠다" [공식발표]

  • 0

김주향을 영입한 GS칼텍스./GS칼텍스
김주향을 영입한 GS칼텍스./GS칼텍스

[마이데일리 = 박승환 기자] GS칼텍스가 FA(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김주향을 영입했다.

GS칼텍스는 17일 "생애 첫 번째로 FA 자격을 취득한 아웃사이드 히터 김주향(25)을 영입했다. 계약 기간은 3년으로, 계약 첫 시즌인 2024~2025시즌 총 2억 2000만원(연봉 1억 5000만원, 옵션 7000만원), 2025~2026시즌과 2026~2027시즌 두 시즌 동안 각각 총 2억 5000만원(연봉 1억 5000만원, 옵션 1억원)에 사인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신임 이영택 감독을 선임하며 세대교체와 함께 쉽게 무너지지 않는 팀으로 리빌딩 중인 GS칼텍스는 젊고 유망한 아웃사이드 히터인 김주향을 영입하며 새로운 날개 공격진을 구축하게 됐다. 180cm의 큰 키의 김주향은 공격력과 수비력을 겸비한 자원으로 특히 공격력이 우수하다고 평가를 받고 있어, GS칼텍스 공격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광주체중, 광주체고를 졸업한 김주향은 2017~2018시즌 1라운드 3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하며 대형 유망주로 기대를 모았다. 2019~2020시즌을 앞두고 FA 고예림의 보상선수로 기업은행의 유니폼을 입었던 김주향은 2023~2024시즌을 앞두고 FA 황민경의 보상선수로 다시 현대건설로 이적하며 프로 커리어를 이어왔다.

GS칼텍스에 새롭게 합류하게 된 김주향은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기로 결정했다. 팀에 하루빨리 적응해서 개인적으로도 성장하고 싶고,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주향은 청평 클럽하우스에 합류해 신임 이영택 감독을 비롯한 팀 동료들과 첫인사를 나누고 2024~2025시즌을 위한 담금질에 돌입할 예정이다.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