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타자와 어깨 견줄만한 임팩트' 홈런 공장장…9회말 2사 극적인 동점포 [곽경훈의 현장]

  • 0

통산 467호 홈런포 쾅!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마이데일리 = 인천 곽경훈 기자] SSG 최정이 9회말 2사 천금같은 동점 홈런을 치면서 통산 홈런 467개로 두산 이승엽 감독과 타이를 이뤘다.

SSG는 16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기아와의 경기에서 최정의 동점 홈런과 한유섬의 끝내기 홈런으로 6-4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선발 출전한 최정은 5타수 2안타 1홈런 1타점 1득점을 기록했고, 홈런 하나만 더 때리면 이승엽 감독을 넘어서는 기록의 사나이로 변신한다.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SSG 최정이 9회말 2사 동점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기록의 사나이' 최정은 3-4로 뒤진 9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3볼 1스트라이크에서 5구째 시속 146km 직구를 받아쳤다.

타구는 좌중간 펜스를 넘기는 홈런이었다. 담담한 표정으로 끝까지 타구를 바라보던 SSG 최정은 살짝 미소를 지으며 그라운드를 돌았다.

2루베이스를 돌자 인천SSG랜더스파크 대형 전관판에는 'KBO리그 홈런 최다 타이기록 457'이라는 문구가 연출되었다.

극적인 상황에서 나온 동점 홈런이라 최정보다 동료 선수들이 더욱 기뻐했다. SSG 이숭용 감독도 뿌듯한 미소를 지으며 최정을 맞이했고, 동료 선수들도 최정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했다. 분위기를 탄 SSG는 에레디아가 안타를 때리며 찬스를 살렸고, 한유섬이 타석에 들어섰다.

SSG 한유섬은 정해영의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기면서 끝내기 투런 홈런의 주인공이 되었다. 홈플레이트를 밟은 한유섬의 선수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았고, 동점포의 주인공인 최정과 뜨거운 포옹을 하며 승리의 기쁨을 나눴다.

 SSG 한유섬이 9회말 2사 끝내기 홈런을 때린 뒤  동점포 최정과 뜨거운 포옹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
 SSG 한유섬이 9회말 2사 끝내기 홈런을 때린 뒤  동점포 최정과 뜨거운 포옹을 하며 기뻐하고 있다.
9회말 2사 극적인 동점 홈런을 때린 최정이 경기 종료 후 동료들에게 물세례를 받고 있다.
9회말 2사 극적인 동점 홈런을 때린 최정이 경기 종료 후 동료들에게 물세례를 받고 있다.

최정은 경기 종료 후 MVP 인터뷰를 마친 뒤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으며 승리의 기분을 누렸다.

경기 전 대기록을 앞둔 SSG 최정은 "빨리 끝내고 싶다"면서도 "한편 걱정도 있다. 지고 있어서 분위기 안 좋은데 기록하는 것도 문제일 것 같다. 타이밍이 중요하다. 그래서 그냥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SSG는 17일 KIA와의 경기에 엘리아스를 선발로 예정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