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료헤이·바야르사이한 재도전' 男 아시아쿼터 5월 1일 실시... 총 35명 참가

  • 0

료헤이./KOVO
료헤이./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주관하는 2024 KOVO 남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이 5월 1일부터 3일까지 제주 한라체육관 및 썬호텔에서 진행된다.

2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접수된 69명의 신청자 가운데 각 구단의 평가를 거친 30명의 선수가 제주도 초청 명단에 올랐으며, 추가로 23-24시즌 V-리그에서 활약한 선수들 중 신청한 선수 5명을 포함하여 총 35명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번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에는 한국전력의 든든한 수비 라인을 책임졌던 료헤이와 OK금융그룹의 중앙벽을 맡았던 바야르사이한 등이 재도전 의사를 밝혔으며, 구단 사전 평가에서 큰 기대를 받은 중국 출신 신펑 덩(OH, 23세, 202cm)과 이란 출신 아미르하산 파하디(OH, 26세, 203cm) 등 새로운 기대주들이 참가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에 선발되는 남자부 선수들의 연봉은 1년 차 10만 달러, 2년 차 12만 달러이며, 팀당 동일하게 7분의 1 확률로 추첨 후 1명의 선수를 뽑을 수 있다.

연맹은 두 번째로 진행되는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이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 할 계획이다.

바야르사이한./KOVO
바야르사이한./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