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나와!"…'배스·허훈 55득점 합작' KT, 현대모비스 제압 4강 PO 진출 확정

  • 0

수원 KT 소닉붐 패리스 배스./KBL
수원 KT 소닉붐 패리스 배스./KBL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수원 KT 소닉붐이 창원 LG 세이커스를 만나러 간다.

KT는 11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4차전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맞대결에서 93-80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3승 1패로 승리, 4강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했다.

KT 패리스 배스는 33득점 17리바운드로 더블더블, 허훈은 22득점, 하윤기는 16득점으로 활약했다. 울산모비스 이우석은 28득점, 케베 알루마는 10득점 8리바운드로 분투했다.

수원 KT 소닉붐 허훈./KBL
수원 KT 소닉붐 허훈./KBL

1쿼터 양 팀의 외곽포 싸움이 열렸다. 초반부터 현대모비스 김국찬이 두 차례, 이우석과 알루마가 한 차례씩 3점포를 터뜨렸다. KT 배스와 한희원도 맞불을 놓았다. 중후반에는 이우석이 3점슛을 두 번 성공해 격차를 벌렸다. 3초를 남겨둔 상황에서 허훈의 3점슛이 림을 통과해 2점 차가 됐는데, 박무빈이 속공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현대모비스가 26-22로 앞선 채 1쿼터를 마무리했다.

2쿼터 KT가 경기를 뒤집었다. 초반 현대모비스가 알루마와 이우석의 연속 득점으로 도망갔는데, KT가 배스의 3점포로 추격을 시작했다. KT는 32-36으로 뒤진 상황에서 배스의 연속 득점 이후 허훈의 외곽포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역전에 역전을 거듭했다. 그리고 KT가 46-44로 앞선 상황에서 문성곤과 하윤기의 연속 득점으로 도망갔다. 50-46으로 리드하며 전반전을 끝냈다.

수원 KT 소닉붐 허훈./KBL
수원 KT 소닉붐 허훈./KBL

3쿼터 KT가 격차를 벌렸다. 초반에는 현대모비스의 분위기였다. 장재석의 연속 득점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KT가 배스, 하윤기의 연속 득점으로 다시 리드했고 이현석의 외곽포와 배스의 덩크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막판에는 문성곤의 3점포까지 터졌다. KT가 74-67로 앞서며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혈투 끝에 KT가 웃었다. 현대모비스가 초반 이우석과 프림의 득점으로 추격하려 했지만, 하윤기와 배스의 연속 득점 그리고 허훈의 외곽포로 KT가 흐름을 끊었다. 막판에는 배스가 앤드원 플레이를 완성해 쐐기를 박았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