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 주축 빅맨 양인영과 3년 총액 3억 원에 FA 계약 체결…"더 높은 곳으로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공식발표]

  • 0

부천 하나원큐 양인영./부천 하나원큐
부천 하나원큐 양인영./부천 하나원큐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부천 하나원큐의 주축 빅맨 양인영이 하나원큐와의 동행을 이어간다.

부천 하나원큐는 9일 "양인영과 자유계약선수(FA) 재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하나원큐는 양인영과 계약기간 3년, 총액 3억 원(연봉 2억 8000만 원, 수당 2000만 원)에 계약했다.

2013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5순위(전체 5순위)로 선발된 양인영은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용인 삼성생명 에스버드를 거쳐 2020-2021시즌을 앞두고 하나원큐로 이적했다.

양인영은 하나원큐 여자농구단에서 4시즌 간 정규리그 114경기 출전, 평균 30분 47초를 뛰며 평균 11.1점, 평균 7.1리바운드를 기록했고, 2022-2023시즌, 2023-2024시즌 연속 블록슛 2위를 기록했다. 또한 하나원큐의 골밑을 지키며 2023-2024시즌 하나원큐의 창단 첫 플레이오프 진출에 기여했다.

하나원큐 여자농구단과 재계약을 맺은 양인영은 “하나원큐로 이적 후 4시즌 간 많은 기회를 받고 주전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구단에서도 제 가치를 인정해 주시고, 지원을 많이 해주셔서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음을 느껴 재계약을 하게 되었다. 지난 시즌 정은 언니가 팀에 합류하며, 팀이 단단해졌고, 앞으로 팀을 더 높은 곳으로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재계약 소감을 전했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