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통산 6번째 MVP' 김연경, 은퇴 안 한다! "팬분들 위해 한 번 더 도전하겠다" (종합)

  • 0

김연경이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다./KOVO
김연경이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다./KOVO

[마이데일리 = 양재동 심혜진 기자] 김연경(36흥국생명)이 개인 통산 6번째 V리그 정규시즌 여자부 MVP에 등극했다. 남자부 MVP는 3년만 봄배구를 이끈 OK금융그룹 레오가 차지했다.

김연경과 레오는 8일 더케이 호텔 서울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시상식에서 나란히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다.

김연경은 언론사 투표 결과 31표 중 20표를 받아 MVP에 이름을 올렸다. 5표를 받은 양효진이 2위였다.

이로써 김연경은 개인 통산 6번째 수상이다.

김연경은 이번 시즌 36경기 140세트를 뛰며 775점을 기록했다. 공격 2위(44.98%), 득점 6위, 서브 6위, 오픈공격 5위 등 공격지표 뿐만 아니라 리시브 5위(42.46%), 디그 7위(세트당 3.829개), 수비 8위(세트당 5.557개) 등 수비에서도 좋은 기록을 남겼다.

김연경 덕분에 흥국생명은 시즌 끝까지 선두 싸움을 할 수 있었다. 그러나 아쉽게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서 준우승에 머물렀다. 다만 이번 수상으로 정규리그 MVP로 아쉬움을 풀 수 있게 됐다.

김연경은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팀이 2등을 했기 때문에 정규리그 MVP 후보에 올랐지만 받을 줄 몰랐다. 큰 상 주셔서 감사하다. 아시아쿼터, 외국인 선수들이 들어오면서 수준 높은 경기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V리그도 V리그지만 한국 배구를 더 잘할 수 있을지 여기 계신 분들과 배구인들이 하나가 되서 한국 배구에 대해 잘할 수 있도록 노력을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다시 한 번 구단 관계자분들과 코칭스태프, 감독님, 선수들 너무 고맙다. 이 상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김연경은 내년 시즌에도 코트에서 뛸 예정이다. 김연경은 "여기서 질문 받을지 몰랐는데 고민 많이 했고, 구단과도 이야기를 많이 했다. 내년 시즌 많은 팬분들을 위해서 한 번 더 도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OK금융그룹 레오./KOVO
OK금융그룹 레오./KOVO
레오 MVP 대리 수상에 나선 아들 앙투안./KOVO
레오 MVP 대리 수상에 나선 아들 앙투안./KOVO

남자부 MVP는 OK금융그룹 레오가 수상했다.

2021~2022시즌 OK금융그룹의 유니폼을 입으며 7년 만에 다시 V리그로 돌아온 레오는 여전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955득점으로 전체 2위, 공격종합 2위(54.54%), 후위공격 2위(57.17%), 서브 2위(세트당 0.489) 등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처럼 레오의 활약에 OK금융그룹의 3년만 봄배구를 이끌었다.

레오는 삼성화재에서 뛰었던 3년(2012~2013, 2013~2014, 2014~2015) 동안 정규리그 MVP를 싹쓸이한 바 있다.

그리고 이번 시즌 9시즌 만에 다시 MVP를 탈환했다. 개인 통산 4번째 수상이다.

레오 역시 준우승에 그친 아쉬움을 MVP 수상으로 조금이나마 풀 수 있게 됐다.

남자 신인왕 삼성화재 이재현./KOVO
남자 신인왕 삼성화재 이재현./KOVO
여자부 신인왕 한국도로공사 김세빈./KOVO
여자부 신인왕 한국도로공사 김세빈./KOVO

남녀 신인왕은 이재현(삼성화재)과 김세빈(한국도로공사)에게 돌아갔다. 

이재현은 올 시즌 31경기 94세트에 나왔다. 이재현은 27표를 받아 1표에 그친 윤서진(KB손해보험)을 제쳤다. 세터가 신인왕을 받는 건 2017~2018시즌 이호건(삼성화재) 이후 6년 만이자 통산 다섯 번째다.

김세빈은 30표를 득표해 1표를 받은 이윤신(GS칼텍스를)를 따돌리고 생애 한 번 뿐인 신인왕을 차지했다.

이재현은 "신인왕을 받아 영광이다. 우리 삼성화재 구단, 김상우 감독님, 코칭스태프, 한 시즌같이 고생한 선배 및 동기들에게 상을 돌려주고 싶다. 믿어주고 응원해 준 부모님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소감으르 전했다.

김세빈은 배구 DNA를 가지고 있어 기대주로 기대를 모았다. 한국전력 김철수 단장과 김남순 전 국가대표의 딸이다. 1순위로 도로공사의 지명을 받아 프로에 데뷔한 김세빈은 35경기에 출전해 200득점을 기록했다. 블로킹 5위, 속공 7위에 오르며 신인 중에서 유일하게 주전으로 나섰다.

김세빈은 "이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 기회를 주시고 도움을 주신 김종민 감독님, 코칭스태프, 언니들에게 감사하다. 내 편이 되어준 가족들에게도 감사하다.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남자부 베스트 7에는 아포짓 스파이커 레오(OK금융그룹), 아웃사이드 히터 허수봉(현대캐피탈)과 요스바니(삼성화재), 미들 블로커 이상현(우리카드)과 신영석(한국전력), 세터 한태준(우리카드), 리베로 료헤이(한국전력)이 선정됐다.

여자부 베스트 7에는 아포짓 스파이커 실바(GS칼텍스), 아웃사이드 히터 김연경과 지아(정관장), 미들 블로커 양효진과 최정민(IBK기업은행), 세터 김다인(현대건설), 리베로 임명옥(한국도로공사)가 이름을 올렸다.

남자부 베스트7./KOVO
남자부 베스트7./KOVO
여자부 베스트7./KOVO
여자부 베스트7./KOVO

◆ 도드람 2023~2024 V리그 수상자 명단

-정규리그 MVP : 레오(OK금융그룹) / 김연경(흥국생명)

-신인선수상 : 이재현(삼성화재) / 김세빈(한국도로공사)

-베스트7

리베로 : 료헤이(한국전력) / 임명옥(한국도로공사)

세터 : 한태준(우리카드) / 김다인(현대건설)

미들블로커 : 신영석(한국전력) 이상현(우리카드) / 양효진(현대건설) 최정민(IBK기업은행)

아웃사이드히터 : 요스바니(삼성화재) 허수봉(현대캐피탈) / 김연경(흥국생명) 지아(정관장)

아포짓스파이커 : 레오(OK금융그룹) / 실바(GS칼텍스)

- 감독상 : 토미 틸리카이넨(대한항공) / 강성형(현대건설)

-페어플레이상 : 대한항공 / 정관장

양재동=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