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어투와이어 우승→통산 2승'... 왜 황유민은 인터뷰 도중 울컥했을까

  • 0

황유민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황유민이 티샷을 하고 있다. /사진=KLPGT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황유민(21‧롯데)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국내 개막전에서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을 차지했다.

황유민은 7일 제주 서귀포의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파 72)에서 열린 KLPGA 두산 We've 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황유민은 박혜준(21‧한화큐셀)을 1타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황유민은 대회 첫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1위 자리를 지키며 와이어투와이어 우승으로 통산 2승을 달성했다. 

2023년 KLPGA에 입회한 황유민은 그해 7월 대유위니아 MNB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이름 석자를 알렸다. 그의 상승세는 이어졌다. 2위 1번, 3위 2번 등 호성적을 냈다. 아쉽게 신인상 부문에서 김민별(20·하이트진로)을 넘지 못하고 2위를 차지했다.

올해 2년차가 된 황유민은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 여자오픈(공동 12위), 블루캐니언 레이디스 챔피언십(공동 4위)에 나서면서 샷감을 조율해나갔다.

황유민이 버디 후 미소를 짓고 있다./KLPGT

그리고 마침내 이번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데 이르렀다. 3라운드까지 노보기 플레이를 이어가며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어진 최종라운드. 2번홀(파4)과 3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범하며 흔들렸다. 그 사이 치고 올라온 박혜준에게 선두 자리를 내줬다.

하지만 황유민은 4번홀(파5)에서 바로 한 타를 줄이며 다시 공동 선두에 올랐다. 이후 파 4홀인 6번홀과 9번홀에서 버디에 성공, 박혜준과 격차를 벌렸다.

후반 들어서는 타수를 줄이지 못했다. 9개 홀 모두 파 세이브를 기록했다. 박혜준이 후반 1타를 줄였지만 추격은 거기까지였다. 황유민이 우승을 차지했다.

박현경(24‧한국토지신탁)과 강지선(28‧휴온스)은 12언더파 276타로 공동 3위를 마크했다.

지난 2020년 8월 대유위니아 MBN 여자오픈 출전 이후 약 3년 8개월 만에 국내 경기에 나선 신지애(36‧스리본드)는 최종 합계 3언더파 285타로 공동 31위에 머물렀다.

지난 2022년 오구 플레이 논란으로 출전 징계를 받아 1년 9개월 만에 복귀한 윤이나(21·하이트진로)는 최종 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 34위에 자리했다.

황유민이 우승 확정 후 축하를 받고 있다. /사진=KLPGT

경기 후 황유민은 "전지 훈련을 열심히 해서 한 단계 성장한 것을 느낄 수 있었는데, 이렇게 결과까지 빠르게 따라와줘서 감사하다"고 웃은 뒤 "작년보다 더 성장했다고 느끼기도 했지만, 아직은 더 좋아져야 할 부분이 많다고 느꼈다"고 반성도 함께 했다.

라운드 초반 흔들린 순간을 되돌아본 황유민은 "보기를 했지만 퍼트할 때 내가 본 대로 잘 쳤고 공 굴러가는 느낌이 굉장히 좋다고 느껴서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꾸만 감기는 티샷은 계속해서 그를 괴롭혔다. 황유민은 "개인적으로 왼쪽으로 휘는 구질이 나오는 게 무서운데 12번 홀에서 티샷이 왼쪽으로 휘면서 많이 흔들려서 머리가 새하얘졌다. 15번 홀, 16번 홀 페어웨이가 좁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15번 홀이 되자 부담감이 컸다"고 털어놨다. 

스스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황유민은 "드라이버가 흔들릴 때 하는 나만의 샷이 있다. 그립을 짧게 잡고 탄도를 낮춰서 드로우 구질로 치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황유민이 방송사 인터뷰 도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사진=KLPGT

황유민은 우승 후 중계사 인터뷰에서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대해 "경기 후반 남은 홀들에 자신이 없어서 걱정을 많이 했었고 힘들었다는 생각이었다"며 "경기가 끝나고 기쁨보다는 '다 끝났다'라는 안도감이 들어서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시즌 초반 빠르게 우승을 차지했기 때문에 눈높이 역시 높아질 수 밖에 없다. 황유민은 "목표는 다승이다. 일단 첫 승을 생각보다 빨리 했기 때문에 앞으로 남은 대회에서 더 자신감 있게 플레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메이저 대회인 KLPGA 챔피언십과 내가 좋아하는 코스인 하이트진로 챔피언십에서 우승하고 싶다. 물론 롯데 오픈도 우승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황유민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