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무서운 업템포 농구, 벤치멤버들까지 펄펄, 적지에서 SK에 2연속 대승, 4강PO행 눈 앞, 이게 슈퍼팀이다

  • 0

라건아와 이승현/KBL
라건아와 이승현/KBL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KCC가 속도전서 SK를 2연속 압도했다. 4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눈 앞이다.

부산 KCC 이지스는 6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2차전서 서울 SK 나이츠를 99-72, 27점차로 대파했다. 4일 1차전서도 81-63, 18점차로 대승하더니, 2차전마저 완벽하게 제압했다.

KCC는 정규시즌 막판 멤버구성의 이점을 극대화, 얼리오펜스를 강화했다. 허웅이 전창진 감독에게 면담을 신청했고, 그 내용을 취재진에 친절하게 설명해줬다. 그 과정에서 허웅은 KCC의 약점을 드러내는 것도 주저하지 않았다.

실제 이후 KCC는 페이스가 증가했고, 득점력도 올랐다. 물론 수비력은 약화되긴 했다. 그러나 허웅, 송교창, 최준용, 이승현, 라건아, 알리제 드숀 존슨 등 KCC 주요 멤버구성을 보면 업템포 농구, 얼리오펜스를 하는 게 맞다.

SK는 1~2차전서 KCC의 얼리오펜스에 전혀 대응하지 못했다. 사실 대응책을 알고 있었지만, 실행이 제대로 안 됐다고 봐야 한다. 김선형과 오세근이 조금씩 드러내는 노쇠화, 자밀 워니와 장신포워드들의 약간의 트랜지션 문제 등이 있었다. 결정적으로 여전히 몸 상태가 좋지 않고, 2차전서도 주요 멤버들이 다쳤다.

KCC는 3쿼터까지 대등한 승부를 하다 4쿼터에 손쉽게 승부를 끝냈다. 속공 득점이 14-8, 턴오버에 의한 득점이 14-2였다. 아울러 벤치득점도 39-13 우위였다. 예를 들어 캘빈 제프리 에피스톨라의 3점포 두 방 및 9점은 KCC도 크게 기대하지 않았을 것이다.

KCC는 라건아가 3점슛 3개 포함 23점, 허웅이 3점슛 5개 포함 17점, 송교창이 13점, 최준용이 10점을 올렸다. SK는 워니가 18점 16리바운드 5어시스트, 오재현이 14점, 김선형이 13점을 올렸다. 두 팀의 3차전은 8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다. 흐름은 완전히 KCC가 가져갔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