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랑 끝, '지친 김연경'...파워 보충을 위해 이렇게까지 했는데 [유진형의 현장 1mm]

지난 시즌 당한 리버스 스윕, 올 시즌 흥국생명이 할 수 있을까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김연경은 지난 2020-21시즌 V리그로 돌아온 뒤 공격 전 부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V리그 시상식에서 매년 개인상을 수상하긴 했지만 우승 트로피와는 인연이 없었다. 지난 시즌 챔피언 결정전에서 한국도로공사에 충격의 리버스 스윕패를 당한 뒤 심각하게 은퇴를 고민하던 김연경은 우승이라는 목표 하나만 보고 흥국생명과 1년 연장 계약했다. 당시 김연경은 "챔피언 결정전에서 우승하지 못했기 때문이기도 하다"라며 현역 생활을 1년 더 연장한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현대건설과의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에서 벼랑 끝에 몰렸다. 흥국생명은 지난 1, 2차전 모두 풀세트 접전 끝에 패하며 고개를 떨궜다. 문제는 체력이었다.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까지 1위 싸움을 하던 흥국생명이었지만 아쉽게 2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정관장과의 플레이오프에서 풀세트 경기를 치르며 체력 소모가 너무 컸다. 

김연경이 환호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경기 시작 전 김연경이 에너지 보충제를 먹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흥국생명은 김연경이 이끄는 팀이다. 그런데 그녀의 나이는 36세다. 베테랑 중에 베테랑이다. 아무리 '배구여제'라 불리는 김연경이지만 체력 안배가 필요한 나이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시즌 도중 옐레나의 부진으로 김연경에 대한 공격 의존도가 높았다. 쉬어야 할 때 제대로 쉬지 못한 김연경은 정규시즌 막판에도 치열한 선두 싸움을 하며 온 힘을 코트에 쏟았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뒤 지칠 대로 지친 김연경이지만 그녀는 현역 마지막 목표인 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위해 투혼을 발휘하고 있다. 

지난 챔피언 결정전 1차전, 경기 시작 전 김연경이 트레이너에게 무언가를 전달받아 황급히 먹었다. 고효율 에너지 젤이었다. 급격한 혈당 상승을 억제하고 지속적으로 파워 넘치는 에너지를 쓸 수 있게 하는 에너지 보충제였다. 김연경은 2차전에도 5세트 시작 전 에너지 젤을 섭취하며 힘을 냈다. 하지만 두 경기 모두 5세트 마지막까지 접전을 벌이다 패했다. 지칠 대로 지친 김연경은 에너지 보충체까지 먹어가며 1차전에서 23점, 2차전에서 28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지만 혼자 힘으로는 버거웠다.

챔프 1차전 풀세트 접전 끝에 패한 김연경이 아쉬워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김연경이 포효하고 있다 / KOVO(한국배구연맹)

지난 시즌 설욕을 노리며 15년 만에 우승에 도전하는 김연경, 그 누구보다 우승이 간절하지만 또 한 번 기회를 놓칠 위기다. 벼랑 끝에 몰린 흥국생명은 이제 기적을 바라야 한다. 지난 시즌 한국도로공사가 그랬던 것처럼 과연 김연경이 0%의 기적을 이뤄내며 선수 생활 마지막에 트로피를 들어 올릴 수 있을까.

김연경의 흥국생명은 1일 오후 7시 인천삼산체육관에서 현대건설을 상대로 2023-24시즌 도드람 V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 3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1.2차전에서 에너지 보충제를 먹으며 힘을 냈던 김연경 / KOVO(한국배구연맹)]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