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활약' 여성 경정선수, 아직은 선배급 선수들이 우세

  • 0

선수들이 미사리경정장에서 경주를 펼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경정은 여느 스포츠와 다른 매우 특별한 부분을 지닌다. 대부분 스포츠가 남성과 여성이 따로 경기하는데 반해 경정은 함께 경기를 치른다. 남녀 선수가 동등한 조건에서 순위 다툼을 하는 스포츠 경기는 찾아보기 힘들다. 경마에도 여성 기수가 있지만, 전체 규모에 비해 매우 적은 수준이다. 현재 현역 경정 선수는 141명이고, 여성 선수는 24명이다. 전체의 20% 남짓이다. 하지만 여성 선수들은 남성 선수들 못지않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지난 12회차까지 여성 선수들의 활약상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신인급 여성 선수들은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 두각을 보이는 선수들은 적다. 그러나 선배급 선수들은 꾸준하게 좋은 성적을 내고 있고, 의외의 깜짝 놀랄만한 결과를 내는 선수도 있다. 

문안나(왼쪽)와 박정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그중에서도 가장 선배급인 문안나, 박정아, 이지수(이상 3기, A2)의 활약이 가장 돋보인다.

문안나는 우승 4회, 준우승 7회로 출전할 때마다 꾸준하게 입상권에 들었다, 붙박이 A1 등급의 선수였지만 2024년에는 A2 등급으로 시작한 박정아(도 최근 기세가 살아나며 우승 7회, 준우승 4회를 기록해 후반기 다시 A1 등급으로 진입을 노리는 중이다. 이지수도 우승 6회, 준우승 4회로 앞선 선수들 못지않은 활약을 펼쳤다.

다만, 지난 9회차부터 출전하며 공백기가 있었던 이주영은 제 기량을 아직 선보이지 못하고 있다. 박설희도 지난 2월 28일 경주에서 사전 출발을 하는 등 기세가 한풀 꺾인 모양새를 보여 아쉽다. 

손지영(왼쪽)과 안지민.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한때 경정의 여성 강자로 쌍두마차를 달렸던 6기 손지영과 안지민(이상 A1)은 확연하게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을 비쳤다.

지난해 32승을 기록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손지영은 올해는 우승 3회, 준우승 3회를 기록했다. 최악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명성에 걸맞은 성적은 내지 못했다. 반면에 안지민은 우승 4회, 준우승 11회를 거뒀다. 준우승 비율이 다소 높으나 경주마다 기복 없이 꾸준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세대교체의 주역이라 할 수 있는 10기부터 12기의 여성 선수 중에서도 상승세와 내림세를 보이는 선수들이 있다. 반혜진(10기, A1)은 우승 5회, 준우승 7회로 기대 이상의 준수한 성적을 이어가고 있고, 김지현(11기, A2)도 우승 6회, 준우승 6회로 시즌 출발이 상당히 좋은 편이다. 반면에 2022년에 23승을 기록하며 확실한 세대교체의 선두 주자로 보였던 김인혜(12기, A2)는 출발에서 자신감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 다소 기대에 못 미쳤다. 

반혜진(왼쪽)과 김지현.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신인급이라 할 수 있는 14기부터 16기의 여성 선수 중에서는 눈에 띄는 선수가 없다. 지난해 우승 7회, 준우승 11회를 거두며 신인급 선수 중에서 가장 높은 기대를 받았던 김지영(15기, B1)마저 올해에는 아직 우승 없이 준우승만 3회 마크했다.

전문가들은 "여성 선수 중에서는 선배급 선수들의 성적은 우수한 편이지만, 상당수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신인급 선수들의 부진은 아쉬운 상황이다"며 "젊음을 앞세워 패기 있게 경주를 끌어 나가야 함에도 아직은 소극적인 경주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1번 또는 2번으로 배정받은 경주 또는 온라인스타트 방식의 경주에서 더욱 적극적인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