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기 경륜 후보생 입학, 10개월간 치열한 경쟁 돌입

  • 0

제29기 경륜 선수 후보생 입학식에서 경륜경정총괄본부 관계자와 후보생들이 입학식 종료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제29기 경륜 선수 후보생 입학식에서 경륜경정총괄본부 관계자와 후보생들이 입학식 종료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제29기 경륜 선수 후보생 입학식에서 오태희 후보생이 나의 다짐에 대한 선서를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제29기 경륜 선수 후보생 입학식에서 오태희 후보생이 나의 다짐에 대한 선서를 하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현재) 경륜경정총괄본부가 6일 경륜훈련원(경북 영주시 소재)에서 제29기 경륜 선수 후보생 입학식을 시행했다. 이번에 입학한 경륜 선수 후보생은 총 20명이다. 아마추어 선수 출신 18명과 비선수 출신 2명이다. 아마추어 출신 후보생들의 평균 경력은 8년 9개월이다.

후보생 중에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매디슨 2위, 단체추발 3위 등 다수의 수상 경력을 보유한 신동인, 2020년부터 2022년까지 MTB 국가대표 선발대회 1위 출신의 권순우, 현재 경륜 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주광일(A3, 4기, 팔당)의 아들인 주정원 등 쟁쟁한 실력을 갖춘 후보생들이 포함됐다. 치열한 다툼이 예상된다.

후보생들은 지난해 필기시험, 주행 능력, 체력 측정, 면접 등의 선발 과정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해 선발됐다. 경륜훈련원에서 합숙하며 경륜 자전거 주행 및 정비 교육, 기초 체력 강화 교육, 공정교육 등 총 195일, 1,560시간 동안 프로경륜 선수가 되기 위한 강도 높은 교육훈련을 소화할 예정이다.

경륜훈련원 관계자는 "후보생들의 운동능력을 효과적으로 관리·점검하기 위한 평가제도 개선, 실기 위주의 교육훈련을 위한 외부 강사진 개편 등 교육과정을 개선해 한국 경륜을 끌어 나갈 미래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