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아-메가 부럽지 않았던 에디-요스바니 쌍포…간절함으로 '봄 배구' 불씨 살려간다 [곽경훈의 현장]

1825일만에 안산 원정 승리!

서브 에이스 6개를 성공시킨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4세트 서브를 넣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서브 에이스 6개를 성공시킨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4세트 서브를 넣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마이데일리 = 안산 곽경훈 기자] 삼성화재가 3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진행된 ' 2023~2024 도드람 V리그'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 (25-19 27-25 16-25 25-20)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한 삼성화재는 (18승 15패 승점 48) 4위 한국전력(16승 17패 승점 47)를 5위로 밀어내며 4위로 올라섰다.

그리고 2019년 3월 5일 이후 5년 동안 안산원정에서 당한 13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1825일만에 안산에서 승리의 하아피이브를 했다. 

경기 승리 후 삼성화재 에디, 요스바니, 신장호가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경기 승리 후 삼성화재 에디, 요스바니, 신장호가 하이파이브를 하며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1세트 7-7 동점에서 OK금융그룹은 차지환, 레오, 바야르사이한의 범실로 리드를 빼았겼다. 그리고 요스바니의 서브에이스와 에디의 득점으로 달아가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시 에디의 서브 에이스로 5점 차까지 달아았다.  21-17에서 에디가 3연속 득점을 올리며 삼성화재는 기선제압을 했다. 

2세트는 OK금융그룹은 반격이 거셌다. 19-19 동점에서 요스바니가 서브 범실로 삼성화재가 달아났고, 김정호가 다시 연속 득점을 만들며 경기는 듀스로 갔다.OK금융그룹 송희채의 네트 범실과 레오의 범실로 삼성화재는 2세트도 잡았다.

OK금융그룹 송희채가 블로킹 된 볼을 향해 디그를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OK금융그룹 송희채가 블로킹 된 볼을 향해 디그를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득점에 성공한 삼성화재 에디가 활짝 웃으며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득점에 성공한 삼성화재 에디가 활짝 웃으며 기뻐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3세트는 삼성화재가 레오와 신호진의 화끈한 공격에 흔들렸다. 10점 차 이상 점수가 벌어지자 김상우 감독은 요스바니를 웜업존으로 불러 들였다. 25-16으로 승리한 OK금융그룹은 반격했다.

그러난 다시 집중력을 되찾은 삼성화재는 23-20에서 신장호의 서브 에이스, 김정호의 블로킹, 송희채의 아웃으로 승리의 하이파이브를 했다.

2연패를 당하며 봄 배구 희망이 꺼져가는 시점에서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OK금융그룹을 상대로 팀 전력에 변화를 주었다.  에디를 오른쪽 , 요스바니를 왼쪽에 포진시키며 쌍포를 가동 시켰다. 에디는 그 동안 아포짓 스파이커로 활약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하자 미들 블로커로 나서는 일이 많았다.

에디는 김상우 감독의 기대에 보답하듯이 공격 성공률 57.89%를 기록하며 서브 득점 3개를 포함해 개인 최다 득점인 25점을 올리며 화끈한 공격을 선보였다. 요스바니도 한결 가벼워진 어깨로 서브 에이스 6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리며 에디와 함께 팀 승리를 이끌었다. 

자신의 시즌 개인 최다 득점을 기록한 에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자신의 시즌 개인 최다 득점을 기록한 에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에디와 함께 쌍포로 승리를 이끈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에디와 함께 쌍포로 승리를 이끈 삼성화재 요스바니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 한국배구연맹.

OK금융그룹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삼성화재 김상우 감독은 "앞으로 3경기 남았다. 선수들이 봄 배구를 향한 동기부여가 더 크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이야기 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