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원들 도움으로 '초반 투어' 부진 털었다…'튀르키예 강호' 초클루 PBA 첫 정상 등극

  • 0

무라트 나지 초클루./PBA
무라트 나지 초클루./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튀르키예 강호’ 무라트 나지 초클루(하나카드)가 팀 동료인 ‘베트남 특급’ 응우옌 꾸옥 응우옌(Q.응우옌∙하나카드)을 물리치고 프로당구 PBA 스무 번째 챔피언에 등극했다.

3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라운해태 PBA 챔피언십 2024’ 결승서 초클루는 Q.응우옌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2(12-15, 7-15, 15-10, 15-11, 15-11, 15-14)로 승리를 거두고 우승상금 1억 원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초클루는 지난해 6월 시즌 개막전(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을 통해 PBA에 데뷔한 지 약 9개월, 9개 투어 만에 PBA 정상을 밟았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하더라도 강등을 걱정했던 초클루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랭킹 종전 68위(500만 원)서 8위(1억 500만 원)로 점프, 상금랭킹 상위 32위까지 주어지는 ‘PBA 월드챔피언십’ 티켓까지 거머쥐었다. 반면, 역시 프로 첫 우승에 도전했던 ‘베트남 특급’ Q.응우옌은 결승전 초반 우세를 지키지 못하고 우승 문턱서 고배를 마셨다.

초클루는 또 비롤 위마즈(웰컴저축은행) 세미 사이그너(휴온스)에 이은 세 번째 ‘튀르키예 챔피언’이 됐다. 아울러 지난 1월 말 마무리된 ‘PBA 팀리그 포스트시즌’서 맹활약해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등 MVP를 수상한 지 한 달 만에 개인투어 정상까지 밟으면서 2관왕을 완성했다.

대회 한 경기서 가장 높은 애버리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웰뱅톱랭킹’(상금 400만 원)은 이번 대회 128강전서 박남수를 상대로 3.000을 기록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가 수상했다.

결승전 초반은 초클루가 먼저 승기를 잡았으나 응우옌이 이를 뒤집고 승리를 챙겼다. 1세트는 9이닝 만에 15-12, 2세트는 6이닝 만에 15-7로 응우옌이 기선을 잡았다.

초클루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그는 3세트 초반 2이닝 만에 6-4득점으로 10-0 크게 앞선 후 응우옌의 추격을 뿌리치고 7이닝 만에 15-10으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4세트서는 7-7 팽팽하던 9이닝째 5득점에 이어 10이닝째 남은 3점을 채워 15-11,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 세트를 내리 따낸 초클루의 집중력이 한 층 올라섰다. 5세트 초구를 2득점으로 연결한 초클루는 응우옌에 하이런 8점을 얻어맞고도 곧바로 하이런 12점으로 응수하며 14-8로 뒤집었다. 응우옌도 이어진 공격기회를 3득점으로 연결해 11-14로 쫓았으나 초클루가 4이닝서 남은 1득점을 채워 15-11로 경기를 앞서갔다.

승부를 결정지으려는 초클루와 추격하는 응우옌이 6세트서 팽팽하게 붙었다. 초클루가 4이닝까지는 7-6 1점 차 근소한 리드를 잡았으나, 5이닝째 응우옌이 4득점으로 10-8 역전한 이후 8이닝까지 14-10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그러나 8이닝 공격 기회를 잡은 초클루가 침착하게 ‘끝내기 하이런’ 5점으로 15-14, 세트스코어 4-2로 경기를 마무리하고 우승을 확정했다.

무라트 나지 초클루./PBA
무라트 나지 초클루./PBA

경기 후 초클루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대회가 시작하기 전에 최소 준결승에 진출해야지만 ‘PBA 월드챔피언십’ 대회에 나설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었다. 그래서 어제 준결승에 진출했을 때 굉장히 기뻤는데, 오늘 남은 준결승과 결승전도 모두 이겨내 정말 기쁘다”면서 이어 “저의 동료들, 하나카드 팀 선수들의 존재와 응원이 큰 힘이 돼 우승할 수 있었다”고 팀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준우승을 차지한 Q.응우옌은 "오늘 4강전과 결승전 모두 개인적으로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4강전 상대인 응오딘나이(SK렌터카) 선수는 저의 ‘베스트프렌드’다. 서로 7세트까지 가는 멋진 경기, 좋은 경기를 했다. 그 경기에서는 제가 응오보다 운이 조금 좋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결승전에 진출했다"며 "결승 역시 나름대로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게임에 있어서 실력뿐 아니라 ‘운’이라는 요소가 작용을 한다고 생각한다. 게임의 모든 것을 제가 컨트롤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약간의 운이 필요하다. 오늘 저에게는 아쉽게도 그 운이 따라주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초클루는 프로데뷔 후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팀리그를 통해 적응에 나섰고 결국, 정상에 우뚝 섰다. 그는 "팀리그 우승과 파이널 MVP까지 수상하면서 개인적으로 자신감이 올랐다. 팀리그 정규 시즌까지만 하더라도 적응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팀리그를 통해 PBA에 완벽히 적응을 했고, 저 자신을 더 믿게 되었다. 그래서 오늘처럼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초클루는 "초반 8개 투어를 치르는 동안 저 자신에게도 스스로 실망했고, 좋지 않은 기억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같이 겪고 있는 다니엘 산체스(에스와이)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PBA 시스템과 새로 바뀌는 테이블, 공 등에 대해 얘기를 많이 했다. 그리고 조재호(NH농협카드)에게도 조언을 구했다"며 "조재호는 '너뿐만 아니라 모든 선수가 PBA에 적응할 때까지는 1년 정도가 필요하다'고 조언해 줬다. 사실 저뿐만 아니라 많은 선수가 PBA로 온 이후 곧바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다고 생각한다. 세미 사이그너(휴온스) 같이 바로 우승했던 예외도 있지만, 최소 1년은 적응기를 가진다고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1년 안에 우승 트로피를 들었기 때문에 만족한다"고 했다.

초클루는 하나카드 팀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가장 큰 요인은 저의 동료들, 하나카드 팀 선수들의 존재다. 같이 오늘처럼 항상 응원 와주고, 개인적으로 연습할 때도 조언을 아끼지 않는다. 큰 도움이 됐다. 그들이 말하기를, “월드챔피언십에 꼭 같이 가자”고 얘기해줬고, 저에게는 그 말이 큰 동기부여가 됐다. 모든 시즌이 끝나면 같이 휴가를 보내기로 했다. 저에게는 팀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큰 동기부여가 된다. 이 투어를 물론 저를 위해서 뛰는 것도 있지만, 함께 선수생활을 하고 있는 팀메이트를 위해서 경기에 임하다 보니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시즌 9개 정규투어를 모두 마무리한 PBA는 오는 8일부터 17일까지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 상금랭킹 상위 32명이 나서는 왕중왕전 격의 ‘SK렌터카 제주특별자치도 PBA-LPBA 월드챔피언십’을 갖는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