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 이해리에 700만원 명품 C사백 선물…"저렇게 좋아하는데 어떻게 안해줘?" [마데핫리뷰]

'걍밍경' 영상 캡처
'걍밍경'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다비치 강민경이 이해리에게 명품 가방을 선물했다.

29일 강민경의 유튜브 채널에는 '밥먹고 살빼고 일하고 해리언니 빽 사주는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강민경은 이해리와 식사를 하다가 명품 C사 쇼핑백을 건넸다.

깜짝 놀란 이해리는 "뭐야 샤넬을 샀어! 아니 뭐야! 안 필요하다니까. 아니 또 뭘 이런 걸 샀어"라며 빠른 속도로 쇼핑백 안을 들여다봤다.

강민경은 "근데 입꼬리가 들썩들썩하는데 뭘 또 안필요해"라며 뿌듯해 했다. 이해리는 박스를 보더니 "미니백인가봐"라며 들뜬 마음을 표출했고, 강민경은 "보자마자 진짜 언니 거더라"라고 이해리 취향이 담긴 가방이라고 했다.

이해리는 더스트백 안에 든 가방을 만져보며 "귀여운데?"라고 말했고, 강민경은 "이미 쉐입이 귀엽지?"라고 거들었다.

가방을 확인한 이해리는 "어머 너무 귀여워! 이거 매장에서 산 거야?"라며 '입틀막'을 했다. 이에 강민경은 "그럼 뭐 내가 중고로 사왔겠냐"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걍밍경' 영상 캡처
'걍밍경' 영상 캡처

강민경은 "해리 언니가 얼마 전에 생일이었다. 근데 제가 (서프라이즈 하려고) 축하하는 둥 마는 둥 하고 넘어갔다"며 깜짝 이벤트 성공에 만족했다.

이해리는 "마음에 쏙 든다. 너무 귀엽다. 미쳤다. 너무 예쁘다. 진짜 감동적이다"라며 강민경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강민경은 "물욕이 없어졌다 하더니 물욕이 넘쳐 흐르네"라고 장난쳤고, 이해리는 "배가 안 고플 때 음식 냄새가 나지 않으면 배가 안 고파. 근데 음식 냄새를 한번 싹 맡으면 그럼 다시 배가 고프다"라고 찰떡 비유를 했다.

이해리는 "뭐 갖고 싶은 거 없냐고 1000번 물어봤는데 그렇게 없다고 하더니"라는 강민경의 말에 "돈을 쓰지 말라니까 더 많이 썼다"라고 했다. 그러자 강민경은 "저렇게 좋아하는데 어떻게 안해주냐"라고 반응해 폭소를 안겼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