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파묘' 언급한 '건국전쟁' 감독 "반일·항일 민족감정 악용하는 영화" [MD이슈]

'건국전쟁' 김덕영 감독 / 소셜미디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영화 '건국전쟁2'의 김덕영 감독이 "('파묘'의 흥행에) 좌파들이 몰리고 있다"고 언급해 논란이 됐던 점을 다시 언급했다.

김덕영 감독은 29일 열린 영화 '건국전쟁2' 제작보고회에서 지난 26일 내놓은 '파묘' 관련 발언의 취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당시 김 감독은 "항일 독립? 또 다시 반일주의를 부추기는 '파묘'에 좌파들이 몰리고 있다. '건국전쟁'에 위협을 느낀 자들이 '건국전쟁'을 덮어버리기 위해 '파묘'로 분풀이를 하고 있다"는 글을 적었다.

이에 김 감독은 "'건국전쟁'이 개봉한 다음 여러 콘텐츠를 모니터링했다. 그런데 특정 정치 집단에서 우리 영화를 보이콧하자는 운동을 하더라. 무슨 지령이 내려온 줄 알았다. 10개 유튜버들이 동시에 같은 이야기를 하는데 정말 불쾌하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솔직한 말씀을 드리면 이제 더 이상 반일이니, 항일이니 근거도 없는 민족감정을 악용하는 영화보단 대한민국을 구한 사람이 누구인지. 그 진실에 관한 영화에 관심을 돌려달라"고 '건국전쟁'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또 "'파묘'를 보지 말자는 것이 아니라, 굳이 그런 사악한 악령이 출몰하는 영화에 아무 개념 없이 가서 '서울의 봄' 관객수를 올리는 것과 같은 엉뚱한 짓을 하지 말자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건국전쟁'은 1945년 해방 이후 이승만 대통령이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한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김 감독은 이승만 탄생 150주년을 기념해 내년 '건국전쟁2'를 개봉할 예정이다.

영화 '파묘' 포스터 / 쇼박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