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월드' 김남주 "차은우, 별나라 왕자님같아…처음엔 나도 부담스러워" [MD현장]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배우 김남주가 차은우와의 호흡에 대해 설명했다.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MBC 신사옥에서 드라마 '원더풀 월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현장에는 배우 김남주, 차은우, 김강우, 임세미와 이승영 감독이 참석했다. MC는 방송인 안현모가 맡았다.

'원더풀 월드'는 완벽한 행복을 누리던 은수현(김남주)이 아들을 잃고 나락으로 곤두박질 친 '그날'을 기점으로 겹겹이 쌓인 미스터리를 파헤쳐나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6년 만에 드라마 복귀를 알린 김남주와 파격적인 연기 변신으로 거친 남성미를 보여줄 차은우의 호흡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크다. 두 사람은 다른 듯 닮아있는 관게성으로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이날 김남주는 "떨린다. 많이 긴장된다. 작업 자체가 재밌어서 모든 배우들, 감독님, 스태프 분들과 좋은 작업을 할 수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작품 합류 계기에 대해 "강한 모성애가 저를 설득시켰다"며 "억울하게 아이를 잃은 부모님들, 이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의 마음을 대변하고 싶어서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상대 배역으로 차은우를 만나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신기하고 저도 많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저한테도 좋은 기회였다. 촬영장에서 배우 차은우는 유연성이 뛰어나고 열린 마음과 좋은 인성을 가진 친구였다. 늘 열린 마음으로 연기를 했기 때문에 결과가 좋을 수밖에 없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남주는 차은우에 대해 "처음엔 저도 부담스러웠다"며 "별나라에서 온 왕자님같았는데, 날이 갈수록 귀여운 동생같더라. 덕분에 재밌게 촬영을 잘했다"고 덧붙였다.

이예주 기자 yejule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