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세미루 결승골' 맨유, 노팅엄 제압→FA컵 8강 진출, 그러나...올 시즌 '무관' 거의 확정? 8강서 리버풀과 '맞대결'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8강에 진출했다. 그러나 8강이 어쩌면 마지막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맨유는 29일 오전 4시 45분(이하 한국시각) 잉글랜드 노팅엄 시티 그라운드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FA컵' 16강 노팅엄 포레스트와 경기에서 카세미루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맨유는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안드레 오나나-디오고 달로-라파엘 바란-빅토르 린델로프-소피앙 암라바트-카세미루-스콧 맥토미니-안토니-브루노 페르난데스-알레한드로 가르나초-마커스 래시포드가 선발로 출전했다. 

노팅엄 역시 4-2-3-1로 대응했다. 맷 터너-니코 윌리엄스-필리페-무릴로-해리 토폴로-라이언 예이츠-다닐루-안토니 엘랑가-모건 깁스 화이트-디보크 오리기-타워 아워니가 베스트 일레븐에 이름을 올렸다. 

전반 3분 맨유가 먼저 위협적인 찬스를 만들어냈다. 페르난데스가 짧은 패스로 코너킥을 전개했고, 가르나초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중앙으로 컷백 크로스했다. 안토니가 슈팅했지만 크로스바를 맞췄다. 공세가 이어졌다. 전반 6분에는 맥토미니가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을 날렸지만 터너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전은 양 팀의 득점 없이 0-0으로 마무리됐다. 후반전에도 답답한 경기 흐름이 이어졌다. 노팅엄은 제대로 된 찬스를 생산하지 못했고, 맨유는 찬스에서 마무리를 짓지 못했다. 시간은 어느덧 정규시간의 끝을 향해 달려갔고, 16강부터 단판승부인 FA컵 경기는 연장 돌입을 앞두고 있었다. 

이때 맨유의 수비형 미드필더 카세미루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44분 맨유는 왼쪽 측면에서 프리킥을 얻어냈고, 페르난데스가 날카로운 크로스를 중앙으로 전달했다. 카세미루는 쇄도하며 바운드가 된 프리킥을 머리로 돌려놓았고, 터너 골키퍼를 지나 골망을 갈랐다. 

맨유는 결국 카세미루의 유일한 득점으로 1-0으로 승리를 거머쥐었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맨유는 이로써 올 시즌 유일한 트로피의 희망인 FA컵에서 우승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그러나 마냥 기쁘지는 않다. 이날 16강 경기를 앞두고 FA컵 8강 대진 추첨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맨유는 8강에서 '노스웨스트 더비' 라이벌인 리버풀과 만난다. 리버풀은 29일 오전 5시에 열린 사우스햄튼과 FA컵 16강전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심지어 주전 멤버를 거의 제외하고도 세 골차로 승리한 것이다. 루이스 쿠마스가 한 골, 제이든 단스가 멀티골을 넣었다. 

올 시즌 리버풀의 상승세는 무섭다. 이미 우승 트로피를 한 차례 들어올렸다. 리버풀은 26일 열린 '2023-2024시즌 잉글랜드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첼시를 상대로 1-0으로 승리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도 18승 6무 2패 승점 60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도 16강에 진출했다. 

특히 선수들의 동기부여도 남다르다. 올 시즌이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의 마지막 시즌이다. 클롭 감독은 지난달 리버풀 구단을 통해 사임 소식을 전했고, 선수들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더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미 맨유는 리그에서 리버풀과 한 차례 맞대결을 펼쳤다. 지난해 12월 맨유는 리버풀 안필드 원정 경기를 떠났고,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점을 챙겼다. 당시 볼점유율 31-69, 슈팅 4-17로 크게 밀리며 일방적으로 두드려 맞았지만 수비진의 활약으로 비길 수 있었다. 

어쩌면 이게 맨유의 마지막 FA컵 여정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물론 지난 경기와 다르게 맨유가 홈에서 경기를 치른다는 이점은 있다. 지난 시즌에도 맨유는 리버풀과 홈 경기에서는 2-1로 승리를 거둔 바 있다. 과연 맨유가 FA컵 4강에 진출할 수 있을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단, 리버풀 FC 선수단./게티이미지코리아]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