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와 협업' 전북, K리그 개막전 ‘1994 버스’ 운행..."축구 팬들의 교통편의를 위해 노력하겠다"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전북 현대와 전주시가 축구팬을 위해 뜻을 모았다.

전북은 28일 "오는 3월 1일 '하나은행 K리그1 2024' 개막전부터 ‘1994 버스’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1994 버스’는 전주시가 전북 주말 및 공휴일 홈경기에 팬들의 이동 수단을 돕고 교통 혼잡 등을 피하기 위해 마련한 특별노선 버스이다.

‘1994 버스’는 경기 킥오프 시간 2시간 전부터 10대의 버스가 5분에서 10분 간격으로 운행되며 전주시 평화동 종점에서 출발해 전주한옥마을과 시외·고속터미널, 전주종합경기장, 전북대학교 등 주요 거점을 거쳐 전주월드컵경기장에 도착한다.

경기 종료 후에는 시외고속간이터미널(월드컵경기장)에서 ‘1994 버스’에 승차할 수 있으며, 버스는 승객 정원이 차면 순차적으로 출발한다.

전주시는 탄소중립 실현과 축구팬들의 쾌적하고 편안한 이동을 위해 모든 버스에 환경친화적인 수소버스를 투입한다고 전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북 축구팬을 위한 1994노선 운행을 많은 분이 기다렸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주말 홈경기 관람을 위해 1만여 명 이상의 시민들이 이동하는 만큼 전주시는 시내버스 특별노선 뿐 아니라 경기장 주변 교통혼잡 해소 등 교통편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이도현 단장은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찾는 팬들에게 큰 도움을 줘 전주시에 감사하다”며 “향후에도 전주시와 팬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현대가 1994버스 운행을 재개한다./전북 현대] 

노찬혁 기자 nochanhyu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