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투어 생존이 걸렸다'…PBA, 마지막 정규 투어 돌입, 1억의 주인공은 누구?

  • 0

조건휘./PBA
조건휘./PBA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프로당구 남자부 PBA의 시즌 마지막 투어가 26일부터 막을 올린다.

PBA는 26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크라운해태 PBA 챔피언십 2024’ 128강으로 남자부의 막을 올린다. 전날 종료된 LPBA 대회서는 스롱 피아비를 꺾은 김민아(NH농협카드)가 통산 3승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대회는 26일부터 이틀간 128강을 진행한 뒤 28일 오후 1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회에 돌입한다.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 64강~8강전이 열리고, 3일 준결승과 저녁 8시 30분부터 우승상금 1억 원이 걸린 결승전으로 마무리된다.

특히 남자부는 시즌 마지막 정규투어인 만큼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많은 선수의 희비가 엇갈릴 예정이다. 우선 매 시즌 마지막 투어를 통해 갈리는 ‘생존 경쟁’이다. PBA에선 매 시즌 상위 50%(60위) 내 선수들만 잔류하고, 이하 선수들은 차기 시즌 큐스쿨로 강등된다. 가장 큰 관심은 이번 시즌 프로 전향 후 8개 투어간 승리가 없는 ‘3쿠션의 교과서’ 이충복(하이원리조트)의 첫 승 여부다. 이충복은 26일 ‘벨기에 강호’ 에디 레펀스(SK렌터카)와 경기한다.

이충복./PBA
이충복./PBA

이밖에 다니엘 산체스(스페인, 에스와이∙68위) 무라트 나지 초클루(튀르키예, 하나카드∙63위) 등 해외 선수뿐 아니라 김태관(크라운해태∙92위) 오성욱(NH농협카드∙84위) 김봉철(휴온스∙73위) 등 마지막 기회를 앞둔 선수들이 생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아울러 이번 대회를 끝으로 정해지는 시즌 상금 랭킹에 따라 내달 8일부터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열리는 ‘SK렌터카-제주특별자치도 PBA-LPBA 월드챔피언십’ 진출자들도 모두 가려진다. 월드챔피언십은 시즌 ‘왕중왕전’ 격으로 우승상금만 2억 원이 걸린 시즌을 장식하는 대회다. 강민구(블루원리조트∙32위) 김영섭, 권혁민 등 32위권 내 진입을 노리는 선수들의 성적도 관심을 모은다.

26일 128강 첫 경기에는 지난 시즌 ‘PBA 대상’ 조재호(NH농협카드)가 와일드카드 윤석용과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직전 투어 우승자 조건휘(SK렌터카)는 저녁 6시 30분 김기혁과 대결한다. ‘시즌 랭킹 1위’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은 와일드카드 김성운과 27일 저녁 6시 30분 경기하고, 김재근(크라운해태)은 신기웅과 대결한다.

한편, PBA는 8강전이 열리는 내달 2일 낮 12시 30분부터 PBA 선수들이 경기하는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 내 경기장에서 직접 당구 경기를 체험하는 시민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청 기간은 25일까지 PBA 공지사항 내 게시물을 통해 신청 가능하며 당첨자들은 현장에서 당구경기와 프로에게 직접 레슨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벤트 후 진행되는 PBA 8강전 전 경기 관람권도 주어진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