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올해 첫 경정 대상경주, 우승 향한 담금질 시작

  • 0

지난해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 결선 출전 선수들이 턴마크를 돌며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지난해 스포츠월드배 대상경정 결선 출전 선수들이 턴마크를 돌며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올 시즌 첫 대상경주인 제16회 스포츠월드배를 40여 일 앞두고 있다. 상위권 선수들은 남은 기간 동안 결선 진출 인원에 포함되기 위해 앞으로 출전하는 경기에서 더욱 집중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7회차를 기준으로 상위권 선수들을 성적 분석과 반등을 노리는 선수들은 누가 있는지 알아 보았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시즌 초반 거침없는 질주를 보이며 평균득점 7.83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심상철(7기, A1)이다. 15회 출전 중 1착 9회, 2착 1회, 3착 3회로 승률60%, 연대율66.7%을 기록하고 있고, 2019년 스포츠월드배 우승을 차지한 경험이 있다.

2위는 평균 득점 그 뒤를 이어 평균 득점 7.61을 기록하고 있는 김민준(13기, A1)이다. 2023년 스포츠경향과, 그랑프리라는 큰 경주를 우승한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생애 첫 스포츠월드배 우승에 도전한다.

3위는 올해 16회 출전 중 1착 3회, 2착 10회, 3착 1회를 기록하며 평균 득점 7.50점을 마크한 정민수(1기, A1)다. 현재까지 1기 선수 중 톱 12에 유일하게 이름을 올리고 있는 선수다.

왼쪽부터 심상철, 김민준, 정민수.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왼쪽부터 심상철, 김민준, 정민수.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4위는 평균 득점 7.46점을 기록하고 있는 김민천(2기, A2)이다. 김민천은 스포츠월드배는 총 4회 출전했고, 작년에는 준우승을 기록했다. 올 시즌 6승으로 승률 46.2%를 기록해 현재의 분위기라면 예선 진출 자격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다음은 5기 자존심 주은석(B1)이다. 평균 득점 7.36점으로 11회 출전하여 1착 5회, 2착 2회 3착 2회로 승률 45.5%을 거뒀다. 2008년 스포츠월드배에서 준우승한 경험이 있으나, 작년에 한번 다시 기회를 잡았지만 아쉽게도 입상권 진입에는 실패했다.

뒤를 이어 6~8위는 김정구(2기, B2), 김효년(2기, A1), 박진서(11기, A1)다. 시즌 초반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며 올해 첫 대상경주 출전을 위해 매 경주마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 여자 선수 중에서는 유일하게 박설희(3기, A2)가 평균 득점 6.84점으로 9위에 이름을 올렸다. 13회 출전으로 1착 2회, 2착 5회, 3착 3회로 많은 승수는 아니지만, 삼연대율 76.9%를 기록한 숨은 강자다. 

왼쪽부터 김민천, 주은석, 박설희.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왼쪽부터 김민천, 주은석, 박설희. /경륜경정총괄본부 제공

현재 7명이 활동 중인 12기 선수 중에는 조성인(A1)과 류석현(A2)이 9위와 10위다. 조성인은 22년 스포츠월드배를 우승한 바 있고, 그 여세를 몰아 다음해에도 연승에 도전했지만 3위 입상을 기록했다. 올 시즌 이승일(5기)과 같이 3년 연속으로 결선 진출에 도전한다.

류석현은 작년 시즌에는 스타트와 1턴 전개에서의 기복으로 이름값을 못하였지만, 이번 시즌은 여실하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3회 출전으로 1착 4회, 2착 3회, 3착 2회로 삼연대율 75%, 평균 득점 6.75점으로 안정된 경기력을 보였다. 2019년 쿠리하라배 특별경정 트로피를 들어 올린 후 5년 만에 결승 진출을 바라본다.

1위부터 11위까지 개인 통산 100승 이상을 기록한 선수들인데 반해, 12위는 개인 통산 87승의 송효석(8기, B1)이다. 하지만 송효석은 이번 시즌 13회 출전으로 1착 4회, 2착 4회, 3착 2회로 삼연대율 76.9%를 기록 중이다. 지금의 추세라면 첫 대상경주 예선전 자격을 획득할 공산이 크다.

이서범 경정코리아 경기분석 위원은 "12위 안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한진(1기, A1), 최광성(2기, A1), 배혜민(7기, A1), 이동준(8기, A2), 김현덕(11기, B1), 김도휘(13기, A1) 등도 경기력이 살아나고 있기 때문에, 남은 기간 동안의 활약으로 순위가 바뀔 수 있는 만큼 이들의 경기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겠다"고 분석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